본문으로 바로가기
56455412 0722019112256455412 02 0201001 6.0.20-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4423220000 1574423298000 related

김성태 "일식집 회동은 2009년"…'카드내역' 재판 변수로

글자크기


[앵커]

막바지로 향하고 있던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재판에서 새로운 증거가 등장했습니다. 김 의원은 오늘(22일) 재판에서 자신이 2011년 일식집에서 딸의 정규직 채용을 부탁했다는 핵심 증인의 진술을 흔드는 카드내역을 냈습니다. 이에 오늘로 변론을 마무리하려던 재판부는 재판을 좀 더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홍지용 기자입니다.

[기자]

법원에 도착한 김성태 의원이 취재진에게 서류를 꺼내 듭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의원 : 서유열 사장의 이 (법인)카드가 2009년 5월 14일 당시 저녁식사 장소에서 결제된 내역이 밝혀졌습니다.]

이 카드 내역은 이번에 법정에서 새롭게 증거로 채택됐습니다.

그동안 서 전 사장은 2011년 이석채 전 회장과 함께 서울 여의도의 한 일식집에서 김 의원을 만났고, 김 의원이 당시 이 전 회장에게 딸의 정규직 채용을 부탁했다고 진술해왔습니다.

하지만 김 의원은 셋이 만난 건 2009년이고, 그 때는 딸이 대학생이어서 청탁할 이유가 없다고 반박해왔는데, 이를 입증할 카드내역을 제출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 증거에 대해 검찰은 "술자리가 여러 번 있었을 수 있다"며 "결제 내역만으로 그날 서 전 사장이 자리에 있었는지는 의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결국 검찰은 서 전 사장을 다시 증인으로 부르겠다고 재판부에 요청했고, 받아들여졌습니다.

김 의원은 검찰이 고의로 재판을 지연시킨다고 호소했지만 재판부는 두 달 만에 재판이 마무리 단계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또 어떤 형사사건도 이렇게 신속하지 않다며 "재판부에 대한 모욕"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 검찰이 김 의원의 형량을 재판부에 요청하는 절차는 연기됐고, 재판부는 다음달 20일 다시 공판을 열기로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영익)

홍지용 기자 , 황현우, 김범준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