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27543 0722019120556727543 04 0401001 6.1.17-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5546540000 1575548657000

도쿄올림픽 성화 출발지 방사능, 사고 전의 '1775배'

글자크기

일본 정부, 2011년 대지진 '회복' 홍보하지만…



[앵커]

도쿄 올림픽 성화가 출발하는 곳, 바로 후쿠시마의 J빌리지입니다. 2011년 원전사고 난 곳에서 20km 떨어져 있지만 일본은 이곳이 안전하다고 주장하고 있죠. 그러나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이곳에서 사고 이전보다 1775배가 많은 방사능이 측정됐다고 밝혔습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그리스 아테네에서 채화된 성화가 일본에서 첫발을 떼는 곳은 도쿄가 아닌 후쿠시마입니다.

출발 장소는 J빌리지, 2011년 원전사고가 났을 때 주민들 대피소로 쓰였습니다.

일본은 이 상징적인 공간을 올림픽을 통해 알림으로써 8년 전 동일본 대지진에서 완전히 회복했다는 것을 내세우려 합니다.

그런데 최근 그린피스는 이 J빌리지에서 방사능 수치가 비정상적으로 높은 곳이 여럿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주차장의 방사선량은 시간당 71마이크로시버트로 안전 기준치의 308배, 원전 사고 이전에 비하면 1775배에 달하는 수치였습니다.

일본 정부도 재조사를 통해 같은 수치를 확인하고선 긴급히 제염 작업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J빌리지 홈페이지의 방사능 수치는 언제나 안전하다고 내세우고 있지만 이 정보를 믿어야할 지 의심이 들 수밖에 없습니다.

후쿠시마에서는 사흘간의 성화봉송뿐 아니라 야구 경기도 열립니다.

심지어 이 지역 농수산물을 선수촌에도 제공할 계획입니다.

일본은 최근에는 후쿠시마의 쌀, 소고기, 채소 등 선수촌에 공급할 항목들을 정하고, 생산자들을 연결해주는 일에 나섰습니다.

방사능 위험에 대한 불안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대한체육회는 내년 2월 도쿄를 방문해 후쿠시마의 방사능 수치를 다시 재보자고 요구할 계획입니다.

올림픽 기간 우리 식자재를 공수해가고, 또 방사능 수치 측정기를 들고 가 음식들이 안전한 지 검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온누리 기자 , 박수민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