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29080 0682019120656729080 03 0301001 6.1.15-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false true false 1575568800000 1575568921000

작년 60세 이상 일자리 25만개 늘고, 3040은 13만개 줄어

글자크기

[경제허리 40대가 추락한다]

제조-건설업↓… 도소매-부동산↑… 영세사업장 일자리 29만개 감소

지난해 60세 이상 고령층 일자리는 25만 개 늘어난 반면 30, 40대 일자리는 13만 개 줄었다.

통계청이 5일 내놓은 ‘2018년 일자리 행정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일자리는 2342만 개로 전년보다 26만 개 늘었다. 60세 이상(25만 개)과 20대 일자리(2만 개)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의 일자리가 전년보다 줄었다. 특히 30대와 40대 일자리는 각각 8만 개, 5만 개 감소했다.

산업별로는 제조업 일자리가 6만 개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건설업 일자리도 3만 개 감소했다. 반면 도매 및 소매업 일자리와 부동산업 일자리는 각각 7만 개 늘었다. 도소매업은 온라인 쇼핑이 늘어난 영향을 받았고, 부동산업은 임대사업자 등록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통계청은 분석했다.

소규모 사업장의 일자리가 많이 감소했다. 4인 이하 기업의 일자리는 24만 개 줄었고 4인 이하 개인 기업체 일자리는 5만 개 줄었다. 최저임금 지급 부담이 커진 영세 사업장일수록 타격이 컸던 것으로 해석된다. 박진우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영향이 없다고 할 순 없지만 행정 자료로 확인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고 했다.

이 통계는 사회보험, 과세자료 등을 토대로 파악한 근로자 일자리를 집계한 것으로, 매달 통계청이 발표하는 ‘고용동향’의 취업자 수와는 다르다.

세종=주애진 기자 jaj@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