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36763 0092019120656736763 02 0202001 6.0.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98470000 1575598494000 related

서울 아침 영하 10.5도…모스크바 보다 추웠다(종합)

글자크기

서울 -10.5도·인천 -9도·수원 -10.7도등

"바람 탓 체감기온 기준 기온 더 하락"

낮부터는 영상권 회복…오는 7일 눈·비

뉴시스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대설(大雪) 절기를 하루 앞둔 6일 제주 한라산에 상고대가 피어 아름다운 겨울 정취를 자아내고 있다. 상고대는 영하의 온도에서 대기 중에 있는 안개·서리 등의 미세한 물방울이 나무 등의 차가워진 물체와 만나 생기는 것으로 '나무서리'라고도 부른다. 2019.12.06.woo122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6일 전국이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며 아침기온이 크게 떨어진 가운데 곳곳이 올 겨울 들어 가장 낮은 기온분포를 보이고 있다. 우리나라 대부분 권역이 러시아 모스크바보다도 낮은 기온을 기록 중이다.

기상청은 이날 "찬 공기가 유입되고 밤사이 지표면 부근의 기온이 떨어지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기온이 전날보다 3~8도 떨어져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며 "올 겨울 들어 가장 낮은 최저기온을 기록한 곳이 많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중부내륙과 일부 경북에는 한파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내륙을 중심으로 영하 12도 이하, 그 밖의 지역에서도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져 매우 추울 것"이라며 "체감온도가 낮아 더욱 춥겠다"고 전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기준 주요 지역 아침기온은 서울 -10.5도, 인천 -9도, 수원 -10.7도, 춘천 -11.8도, 강릉 -4.2도, 청주 -8.2도, 대전 -9.4도, 전주 -7.2도, 광주 -4.8도, 대구 -5.1도, 부산 -2.8도 등이다.

체감기온 기준으로는 서울 -10.5도, 인천 -14도, 수원 -10.7도, 춘천 -11.8도, 강릉 -9도, 청주 -8.2도, 대전 -9.4도, 전주 -10도, 광주 -9도, 대구 -8도, 부산 -9도 등이다.

정오에 가까워지면서 기온은 조금 상승했으나 여전히 전국 곳곳이 영하권을 기록하면서, 모스크바(현지시간 오전 5시 기준, 1.5도)보다도 추운 날을 이어가고 있다.

오전 10시 기준 서울 -6.6도, 인천 -6.3도, 수원 -5.9도, 춘천 -8.9도, 강릉 1.4도, 청주 -5.5도, 대전 -4.3도, 전주 -3.8도, 광주 -1.9도, 대구 -2.5도, 부산 -0도 등이다.

기상청은 "낮부터는 기온이 올라 산지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영상권으로 회복되면서, 한파특보가 해제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기압골의 영향으로 오는 7일 오전 3시~오후 3시 사이에는 서울과 경기도, 강원영서, 충청북부, 서해5도 지역에 비 또는 눈이 내릴 전망이다.

해당 지역의 예상 적설량과 강수량은 각각 1㎝내외, 5㎜ 미만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