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1933 0232019120656741933 01 0107001 6.0.2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12875000 1575612886000 related

美정찰기 2대 '한반도·동해' 비행…北 ICBM 발사동향 감시

글자크기

코브라볼은 동해, 리벳조인트는 한반도 비행

북한 SLBM, ICBM 발사 동향 감시 목적인듯

CNN, 北 동창리서 ICBM 발사 가능성 보도

아시아경제

(사진=에어크래프트 스폿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일본 오키나와에 배치된 미군 정찰기 1대가 동해에서 작전을 펼친 것으로 6일 파악됐다. 또 한반도 상공에서도 특수 정찰기 1대가 정찰 비행을 실시했다.


이날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 공군 RC-135S 코브라볼 정찰기 1대가 오키나와 가데나 미군 공군기지에서 출발해 동해 상공으로 비행했다.


RC-135S는 일본 내륙을 지나 동해 상공 3만1000피트(약 9448.8m)에서 비행했다. 이 기종은 최첨단 전자광학 장비를 갖춰 원거리에서 탄도미사일의 궤적을 추적할 수 있다.


미국은 과거에도 북한이 미사일 발사 움직임을 보이면 이 정찰기를 가데나 기지에 추가 파견해 감시 비행을 실시했다. 이날 비행 역시 북한의 추가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시도 동향을 파악하기 위한 목적인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경제

(사진=에어크래프트 스폿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이날 미군 정찰기 RC-135V 리벳조인트도 한반도 상공 3만1000피트에서 정찰 비행을 했다. 하루에 2대의 미군 정찰기가 동해와 한반도 상공에서 비행하며 대북 감시 비행을 펼친 셈이다.


RC-135V는 한반도 전역의 통신·신호를 감청·추적할 수 있다. 이날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미사일 발사나 무력 도발 움직임을 파악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지난달 27~28일 RC-135V와 E-8C 조인트 스타스(J-STARS), EP-3E 오라이언 등을 한반도 상공으로 출격시켰으며, 지난달 30일에는 전략정찰기 U-2S 드래곤 레이디, 지난 2일에는 RC-135W 리벳조인트가 출동했다.


지난 3일에는 지상감시정찰기 E-8C가, 4일에는 미 해군 해상초계기 P-3C가, 전날에는 RC-135W가 한반도에서 비행했다.


미군의 한반도 주변 정찰 비행이 연일 이어지면서 북한의 무력 도발이 임박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과 미국은 최근 '무력 사용' 가능성까지 언급하며 일촉즉발의 대립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미국 CNN 방송은 5일(현지시각) "북한 서해 위성발사장에서 전에 없던 움직임이 보인다"며 북한이 ICBM을 쏘아올리기 위해 엔진 연소실험을 재개하는 것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 CNN을 통해 공개된 민간위성업체 '플래닛랩스'(Planet Labs)의 위성사진을 보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앞에 대형 선적컨테이너가 놓여 있었다.


미들베리 연구소의 제프리 루이스 동아시아비확산프로그램 국장은 이와 관련해 CNN에 "이는 향후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이나 인공위성 발사에 나설 수 있음을 보여주는 심각한 징후"라고 말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