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3085 0102019120656743085 01 0101001 6.1.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15148000 1575615371000

검경 모두 빠진 민주당 간담회…추후 다시 개최

글자크기
더불어민주당이 검찰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회 검찰·경찰과 함께하는 간담회를 열었지만 양측이 모두 불참했다. 민주당은 이후 검찰만을 불러 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신문

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검찰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회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사건’ 등 공정수사 촉구 간담회에서 설훈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일 특위 위원장을 맡은 민주당 설훈 의원은 “상황을 들어보고 조정해서 함께 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검찰·경찰)양 측 참석한 간담회를 마련하려고 했다”면서 “하지만 검찰 입장에서는 수사가 계속 중인 사건이기에 공개적으로 얘기하기 곤란하다는 입장을 통보받았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당초 강남일 대검찰청 차장검사와 임호선 경찰청 차장,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현 대전지방경찰청장) 등을 초청해 간담회를 열 예정이었다. 그러나 검경 모두가 참석을 고사하면서 민주당만의 간담회가 진행됐다.

설 위원장은 “검경의 다툼은 국가적인 손실”이라면서 “어떻게든 문제를 같이 보고 풀 수 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해서 우리가 중간에서 조정해 사태를 수습하는 쪽으로 하려고 했다”라고 간담회 취지를 설명했다.

이날 검경이 출석하지 않으면서 민주당은 검찰만을 따로 만나는 간담회 개최를 검토 중이다.

간담회를 마친 후 민주당 송기헌 의원은 “검찰을 따로 불러서 간담회 형식 등을 진행하자고 얘기를 했다”면서 “그런데 아직 검찰에서 답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송 의원은 “검경이 대립하는 게 모양이 좋지 않고 그런 측면과 차원에서 대검 관계자를 만나서 간담회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송 의원은 “패스트트랙 수사 관련해 지금 굉장히 지연되고 있다”라면서 “이부분은 검찰이 야당 눈치를 보는 게 아닌가하는 의심이 있다”라고 말했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