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3474 0362019120656743474 03 0301001 6.1.15-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16140000 1575616309000

최태원 회장 “초국가적 문제 해결 위해 아시아가 나서야”

글자크기
한국일보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6일 일본 도쿄대에서 열린 ‘도쿄 포럼 2019’에서 개막 연설을 하고 있다. SK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복잡하고 초국가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아시아가 책임감과 비전을 갖고 국제무대에서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6일 일본 도쿄대에서 열린 ‘도쿄 포럼 2019’에서 “강력한 아시아 리더십을 이끌어내려면 (아시아가)진정한 공동체가 되어 서로의 차이를 극복해야 한다”며 이렇게 강조했다.

도쿄 포럼은 고(故) 최종현 선대회장의 인재육성 뜻을 기려 설립한 최종현학술원이 도쿄대와 올해 처음 공동 개최한 국제 행사다. ‘미래의 설계’란 주제로 8일까지 열리는 이번 포럼엔 마윈 알리바바그룹 창업자와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한일경제협회장), 허용수 GS에너지 사장, 나카니시 히로아키 일본 경제단체연합회 회장, 헬렌 클락 뉴질랜드 전 총리, 존 햄리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소장 등 한ㆍ일 학자와 경제단체 대표, 대기업 최고경영자(CEO) 등 150여명이 발표자와 토론자로 참석한다.

SK그룹 총수 겸 최종현학술원 이사장 자격으로 참여한 최 회장은 이날 행사에서 아시아 국가 간 무역ㆍ투자 확대, 불필요한 마찰을 피하기 위한 정책입안자와 민간의 긴밀한 협력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글로벌 현안에 대응하고 더 나은 세상을 만들려면 선한 의도만으로는 충분치 않다”며 “우리의 노력이 창출하는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는 방법론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최 회장은 이어 지난해 280억 달러의 세전이익을 내면서 동시에 146억 달러 규모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 SK그룹 경영을 대표적인 사례를 언급했다. SK그룹은 현재 바스프, 글로벌 4대 컨설팅 법인, 세계은행,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과 비영리법인을 설립, 사회적 가치 측정과 관련한 국제표준을 만들고 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고노카미 마코토 도쿄대 총장은 “디지털혁명은 포용적 사회에 대한 희망을 갖게 하지만 정보격차 등 부정적 영향도 초래할 수 있다”며 “도쿄대와 최종현학술원은 미래 세대에 대한 책임감을 갖고 정보격차 등 다양한 글로벌 현안의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협업에 나선 것”이라고 전했다.

SK 관계자는 “아시아 민간 영역의 리더들이 도쿄 포럼을 통해 공동 현안에 대한 고민과 해법을 공유하는 장을 구축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SK가 후원하는 베이징 포럼 등과 함께 도쿄 포럼이 아시아의 대표적 집단지성 네트워크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