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3614 0562019120656743614 02 02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16620000 1575621217000

”생존템인데 100만원?” 신종 '등골 브레이커' 롱패딩에 깊어가는 ‘엄마 주름’

글자크기
세계일보

롱패딩을 입은 청소년들. 뉴스1


6일 전국이 영하권 기온에 접어들며 겨울 한복판으로 접어들고 있는 가운데, 최근 청소년들 사이에서 ‘신종 등골브레이커(부모에게 경제적으로 큰 부담을 지우는 사람이나 제품)‘로 떠오르는 ‘롱패딩’에 불경기에 주머니가 얇아진 학부모들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저렴한 오리털 롱패딩 입히려 했는데 아이가 싫어하네요”, “아이들이 싼 롱패딩은 소재가 별로라고 안입으려 해요”, ”중학생 아이에게 롱패딩 사줬는데, 메이커가 별로라며 반품했어요” 이달 들어 전국이 영하권에 머물며 강추위가 이어지자 몇 해전부터 청소년들 ‘인싸템’으로 떠오른 롱패딩을 청소년 자녀에게 입히려 했다 실패한 엄마들의 목소리가 맘카페 곳곳에 올라왔다.

세계일보

평창 롱패딩.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해 부터 청소년들 사이에 발목까지 내려오는 롱패딩이 유행하며 학부모들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롱패딩은 농구선수를 비롯한 운동 선수 등이 벤치를 지키며 주로 입어 ‘벤치 카파’라고 불렸다.

같은 해 2월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10만원대 중반의 '평창 롱패딩'이 폭발적인 인기를 끌면서 ‘신종 방한복‘으로 떠올랐다. 특히 그해 겨울 수도권 기온이 영하 10도씨를 밑돌자 ‘유행템‘이 아닌 ‘생존템‘이란 평가도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다.

세계일보

연합뉴스


흡사 침낭을 닮은 모양의 롱패딩은 최저 10만대 중반부터 100만원을 훌쩍 넘는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다.

실제 업계에 따르면 아웃도어 브랜드가 판매하는 이탈리아와 프랑스, 캐나다 등에서 수입해 오는 프리미엄 패딩은 100만원대 중반부터 200~300만원 선의 비교적 고가에 형성 돼 있으나 동절기 전인 9월 초부터 매출이 신장하는 등 물량 소진을 빠르게 소진 중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한 겨울 추위가 극강에 달하는 11월에서 1월 사이에는 물량이 없어 판매를 못하는 수준이”라고 언급했다.

세계일보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명 ‘패딩 계급표‘가 돌며 청소년들의 구미를 당기고 있는데, 가격과 원산지 및 브랜드에 따라 10~20만원대, 20~70만원대, 70~100만원대, 100만원 대 이상의 제품으로 1,2,3군을 나누어 분류한 이미지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것.

특히 2010년 중반 이후 몽클래르, 캐나다구스, 노비스 등 100만원이 훌쩍 넘는 해외 프리미엄 패딩이 본격 수입되기 시작하며 이 같은 패딩 계급론은 더욱 가파른 '계급 분화'의 모습을 보이는 양상이다.

세계일보

원조 ‘등골브레이커‘ 노스페이스 ‘패딩 계급표’ 온라인 커뮤니티


이 같은 ‘패딩 계급표‘의 원조는 2010년 초반에 학생들 사이에 원조 '등골브레이커'로 통했던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의 다운패딩이 25~70만원대에서 5만원 다위로 가격과 디자인을 나눠 ▲찌질이(25만원)▲일반(25만원)▲중상위권)(30만원)▲양아치(50만원)▲있는집 날라리, 등골브레이커(60만원)▲대장(70만원) 등으로 나눈 ‘패딩 계급표’에서 기원을 찾을 수 있다.

당시 많은 부모들이 자녀가 학교에서 무시당하거나 따돌림을 당하지 않도록 노스페이스 다운패딩을 구매해 입혔고, 일각에선 패딩을 둘러싸고 청소년간 폭행 사건이 불거지며 사회적 관심이 모이기도 했다.

세계일보

연합뉴스


‘신종 등골 브레이커, 롱패딩’을 두고선 일각에선 “실용적인 방한복을 넘어서 사회계층을 구분하며 빈부격차를 나타내는 표식으로서 롱패딩이 왜곡 돼 이용되고 있으며, 입고 있는 패딩에 따라 과시적인 소비풍토가 유행하는 것”이란 우려도 이어지고 있다. 또한 “비슷한 옷을 입어야만 동질감을 느낄 수 있으며 다양성을 인정하지 않는 획일화된 문화의 씁쓸한 이면”이란 비판의 목소리도 나왔다.

이를 두고 일선에서 근무하고 있는 현직 교사는 언론에 “롱패딩을 입을 수 있는 학생과 입을 수 없는 학생, 심지어 롱패딩을 입는 학생들 사이에서도 서로를 평가하고 있다”라며 “가격도 부담이지만 친구들간 위화감이 생길까 학부모들이 걱정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