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3633 0802019120656743633 01 0101001 6.1.17-RELEASE 80 프레시안 0 false false true false 1575614949000 1575634495000

박지원 "조국보다 더 센 추미애, 검찰개혁 잘할 것"

글자크기

"국민들, 하명수사 논란으로 불거진 당·청·검 갈등, 편하게 보고 있지 않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것과 관련해 조국 전 장관보다 "더 센 사람"이라며 검찰개혁 과정에서 검찰 및 국회와 충돌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6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추 의원을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한 것은 "문 대통령이 검찰개혁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며 "추 의원 역시 5선 의원으로 당 대표를 역임하는 등 상당히 고집스러운 분이기 때문에 잘하리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국 전 장관은 학자로서 일가견을 이룬 분이지만, 추 후보자는 법조인, 판사 출신으로 국회의원 등을 하면서 강력한 모습을 가진 있는 분이기 때문에 오히려 조 전 장관보다 더 센 분"이라고 느낀다고 했다.

박 의원은 추 후보자가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호흡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런 개인적인 문제는 중요하지 않다"고 답한 것과 관련해 "그것이 바로 추 후보자"이자 "추 후보자의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추 후보자는 개인적인 문제보다는 공적인 문제를 중시하고 또 한 번 결정하면 아주 고집스럽게 누구와 타협하지 않고 추진하는 강성 이미지도 있다"며 "어떤 문제에 대해서 타협을 하거나 그런 일은 하지 않을 분이 바로 추 후보자"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다만 검찰개혁과 관련해 추 후보자와 검찰 간 충돌 가능성을 언급했다. 박 의원은 추 후보자의 검찰개혁 의지가 강하기 때문에 "어떤 타협보다는 원리 원칙적인 검찰개혁을 추진"할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검찰은 물론 국회에서도 충돌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예상했다. 박 의원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추 후보자가 "5선 의원으로 융통성을 발휘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 의원은 추 후보자에게 법무부 장관의 인사권과 관련해 "일반적으로 국민들이나 정치권에서 언론에서 염려하는 대로 일방통행이 아니라 검찰총장과 잘 협의를 해서 조화롭게 인사를 하는 것도 검찰개혁의 일환"이라고 전했다.

박 의원은 또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논란으로 불거진 청와대와 검찰, 민주당과 검찰 갈등을 각각 "청검 전쟁"과 "민검 전쟁"이라고 비유하며, "진검승부를 하고 있는데 이걸 우리 국민들이 편하게 보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렇기 때문에 만약 인사 청문회를 통과해서 추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된다면 이런 꼬인 실타래를 풀어내는 능력"을 보여줘 "국민에게 더 신뢰받는 장관이 되고 앞으로 정치적으로도 성장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충고했다.

한편 박 의원은 윤 총장에게 "(차기 법무부 장관과) 소통을 해서 검찰 수사도 외압 없이 잘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것도 필요"하다며 "검찰 인사도 무리함이 없이 잘 소통해서 좋은 인사를 하는 것이 국가를 위해서나 차기 장관을 위해서 문 대통령을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자 : 이명선 기자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