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5104 0242019120656745104 08 0801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20813000 1575620837000

최기영 과기부 장관, 중이온가속기 찾아 연구자 격려

글자크기

시행착오, 일정지연 등 현장 연구자들 어려움 토로

최 장관 "일정 촉박하지만 최선다해줄 것" 당부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기영 장관이 6일 대전 유성구 둔곡의 과학벨트 거점지구 조성현장과 신동의 중이온가속기 구축 현장을 찾았다고 이날 밝혔다.

최기영 장관과 중이온가속기구축사업단(이하 사업단) 연구자들과의 간담회에서는 개발과정에서 나오는 시행착오와 일정지연에 따른 외부의 우려, 비판에 대한 연구자들의 심리적인 압박감과 애로사항에 대한 의견이 제시됐다. 이후, 최 장관은 가속장치 성능시험 현장과 가속기동 터널 내 가속장치 설치현장을 둘러봤다.

중이온가속기구축사업은 국제과학 비즈니스벨트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다. 지난 2011년 개발에 착수, 오는 2021년 말 완료를 목표로 한다.

무거운 이온을 가속해 표적에 충돌시켜 다양한 희귀동위원소를 생성하는 비행 파쇄방식(IF) 방식과 작고 가벼운 이온을 가속해 무거운 원소 표적에 충돌시켜 많은 양의 희귀 동위원소를 생성하는 온라인 동위원소 분리방식(ISOL)을 결합한 융합형으로 설계됐다. 완공 이후 국내외에서 각광 받는 기초과학계 핵심 인프라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현재 70.14%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는 장치 구축은 가속기 터널에 가속모듈 설치작업이 착수되면서 설치·시운전 단계로 진입했다.

시설건설은 60.88%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으며, 전체 11개동은 내년 완공을 앞두고 있다.

간담회에 참석한 사업단 관계자는 “사업 일정에 일부 지연요소들이 있으나, 장치 본제품 제작에 탄력이 붙어 향후 공정단축으로 일정을 만회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행착오를 겪고 어려운 고비가 있겠지만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 장관은 “일정도 촉박하고 여러 가지로 어렵겠지만 지금처럼 사업단 연구자들이 굳은 결의를 갖고, 합심해 최선을 다한다면 잘 마무리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최기영 과기부 장관은 6일 중이온가속기 구축 현장을 찾았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