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7528 1092019120656747528 02 0201001 6.1.17-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75635263000 1575635669000

[팩트체크K] “근로시간 어겼다고 처벌하는 나라 한국 뿐”?

글자크기

“정해진 근로시간을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처벌하는 나라는 세계적으로 없다”

서울대학교 강연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정부의 근로시간 단축 정책을 비판하며 한 말입니다.

노동자 근로시간이 주52시간을 넘으면 사업주가 2년 이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한 우리 근로기준법을 겨냥한 건데요.

황교안 대표의 말, 각국의 노동 관련법을 들여다보니 사실이 아닙니다.

근로시간 미준수로 처벌하는 나라, 우리나라 외에도 여럿 있습니다.

일본의 법정 근로시간은 하루 8시간인데, 연장 근로는 한 달에 45시간까지 가능합니다.

이걸 어기면 6개월 이하 징역 또는, 우리 돈으로 약 3백만 원 이하의 벌금을 내도록 하는 처벌 규정을 지난해에 마련했습니다.

올해는 대기업에만, 내년부터는 중소기업에도 적용합니다.

하루 근로시간을 8시간으로 정한 독일은 탄력근로제를 적용하면 하루 10시간까지 일할 수 있는데요.

어기면 사업주에게 우리 돈으로 최대 천9백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고의로, 또는 지속적으로 위반할 경우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벌금형입니다.

영국과 프랑스도 근로시간 기준을 안 지키면 벌금을 물도록 하는 처벌 규정이 있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해당 발언에 대해, 일하고 싶은데도 더 할 수 없게 만드는 경직된 52시간제를 개선해야한다는 취지였다고 설명했습니다.

팩트체크K 신선민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선민 기자 (freshmin@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