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8532 1102019120756748532 03 0301001 6.1.17-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55927000 1575656038000

최태원 SK회장 "韓·日 미래재단 만들자"

글자크기
조선비즈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6일 일본 도쿄대에서 열린 ‘도쿄포럼 2019’에서 개막식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SK



"한국과 일본이 공동으로 미래 재단(퓨처 파운데이션)을 만듭시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한국과 일본이 다양한 문제 해법을 함께 찾고 서로를 이해하고 신뢰를 쌓아나가는 협력 기반이 필요하다"며 이렇게 제안했다. 6일 일본 도쿄대에서 한·일 지식인과 기업인, 시민, 대학생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도쿄포럼 2019'에서 한 말이다. 도쿄포럼은 최 회장과 SK그룹이 고(故) 최종현 선대 회장의 인재 육성 뜻을 기려 설립한 최종현학술원이 도쿄대와 공동으로 올해 처음 개최한 국제 포럼이다. '미래 설계'(shaping the future)를 주제로 한 이 포럼은 8일까지 열린다. SK그룹은 베이징·상하이 포럼 등 주요 전략 거점 지역에서 학계, 정·관계, 재계 인사들이 대거 참여하는 포럼을 통해 새로운 네트워크와 비즈니스 기회를 만들고 있다. 최 회장은 이날 개막 연설에서 "강력한 아시아 리더십을 이끌어내려면 우리는 진정한 공동체가 되어 서로 차이를 극복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무역과 투자 협력 강화, 불필요한 역내 마찰을 피하기 위한 정책 입안자들과 민간의 긴밀한 협력 등을 제안했다.

개막식 이후에는 한·일 양국 학자와 경제인, 헬렌 클라크 뉴질랜드 전 총리, 존 햄리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소장 등 세계적 지도자들이 동북아 국제 정세와 비즈니스 이슈 등을 공유하고 대안을 모색하는 특별 대담과 연설, 세션이 잇따라 열렸다. 특히 '한·일 경제 교류의 미래와 협력 방안'을 주제로 열린 비즈니스 특별 세션은 양국 주요 경제인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오구라 가즈오 전 주한 일본 대사 사회로 진행된 이 세션에는 최 회장과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한일경제협회장), 허용수 GS에너지 사장, 나카니시 히로아키 일본 경제단체연합회 회장, 미무라 아키오 일본상공회의소 회장, 사토 야스히로 미즈호금융 회장이 패널로 참석했다. SK 측은 "한·일을 포함한 아시아 민간 영역의 각계 지도자가 도쿄포럼을 통해 공동 현안을 고민하고 해법을 공유하는 장을 마련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신은진 기자(momof@chosun.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