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8755 0032019120756748755 02 0208002 6.1.15-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65415000 1575665421000

절기상 '대설'…서울·경기·강원 영서에 눈 또는 비

글자크기
연합뉴스

강원 설경
지난달 28일 오전 인제군 서화면 매봉산 능선에 눈이 쌓여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토요일이자 절기상 일 년 중 눈이 가장 많이 내린다는 대설(大雪)인 7일은 오전에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에 눈 또는 비가 내리겠다.

전국이 대체로 구름이 많은 가운데 충청 북부 지역에도 눈이 날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 서해 5도의 예상 강수량은 5㎜ 미만, 예상 적설량은 1㎝ 안팎이다.

오전 5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수은주는 서울 -4.6도, 인천 -2.1도, 수원 -5.1도, 춘천 -6.4도, 강릉 0.4도, 청주 -5.5도, 대전 -7.2도, 전주 -4.4도, 광주 -3.3도, 제주 5.5도, 대구 -4.8도, 부산 -2.1도, 울산 -1.7도, 창원 -2.2도 등을 가리키고 있다.

낮 최고기온은 3∼10도로 전날(-2.3∼6.2도)보다 약간 높게 예보됐다.

기상청은 "눈 또는 비가 내리는 지역은 눈이 쌓이거나 도로가 얼어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당분간 서울과 경기 북부, 강원 영동, 일부 경상도, 충북 남부는 대기가 매우 건조할 전망이어서 산불 등 화재 예방에도 유의해야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보통' 수준을 보일 전망이지만 수도권과 충청권은 국내·외 미세먼지가 축적되면서 밤에 '나쁨' 수준을 나타내겠다.

바다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 0.5∼1.0m, 동해 앞바다 0.5∼1.5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남해 0.5∼2.0m, 동해 1.0∼3.5m로 예보됐다.

momen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