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9406 1092019120756749406 04 0401001 6.0.22-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75671105000 1575674075000

[지금 세계는] 메르켈, 아우슈비츠 찾아 “깊은 부끄러움”…‘국가 책임’ 강조

글자크기

[앵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취임 후 처음으로 폴란드의 아우슈비츠 강제수용소를 찾아 거듭 과거사를 반성했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깊은 부끄러움을 느낀다며 과거 범죄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강조했습니다.

베를린 유광석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2차대전 당시 나치가 폴란드에 세웠던 아우슈비츠 강제수용소를 방문했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모라비에츠키 폴란드 총리의 안내를 받아 유대인들이 처형당한 '죽음의 벽'에 헌화하고 묵념했습니다.

이어 유대인들을 수송한 철로와 열차, 희생자 화장터 등을 숙연한 마음으로 돌아봤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독일이 저지른 야만적 범죄 앞에서 깊은 부끄러움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앙겔라 메르켈/독일 총리 : "어떤 말로도 이곳에서 모멸과 고문, 살해를 당한 많은 사람들의 슬픔을 달랠 수 없을 것입니다."]

메르켈이 총리로서 아우슈비치를 방문한 건 처음입니다.

하지만 메르켈 총리는 이스라엘의 홀로코스트 추모관을 4차례 방문했고, 기회 있을 때마다 과거사를 반성해 왔습니다.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재단 설립 10주년을 맞아, 독일은 나치의 강제수용소를 보존하는 데 6천만 유로, 우리 돈 790억원을 기부했습니다.

[앙겔라 메르켈/독일 총리 : "이런 상처는 치유되지 않습니다. 고통과 기억을 나누고 화해를 추구하는 모든 분들에게 감사합니다."]

메르켈 총리는 범죄를 기억하는 게 국가의 책임이라는 점을 특히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인종주의와 증오 범죄가 증가하고 있는 최근 현실을 비판했습니다.

2차대전 당시 나치에게 희생된 유대인은 6백만 명, 그 중 절반인 3백만 명이 폴란드의 유대인이었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광석 기자 (ksyoo@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