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9432 1132019120756749432 06 0601001 6.0.2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74343000 1575674715000 related

박종진 딸 박민 “아빠 때문에 메이저 대학 꿈꾸게 돼”

글자크기
쿠키뉴스

방송인 박종진이 막내 딸의 입시에 어려움을 호소했다.

6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서는 방송인 박종진의 가족이 출연, 연극영화과에 가고 싶어 하는 예비고3 박민 양이 출연해 예체능 입시에 대한 고민을 나눴다.

이날 박민은 선생님께 '소위 메이저 대학교라고 말하는 중앙대학교, 한양대학교, 서울예술대학교를 꿈꾼다'고 답했다. 선생님은 '학교를 메이저와 그렇지 않은 대학교로 나누는 것 자체가 잘못이다'고 질책했다. 박민은 '아버지가 늘 메이저 대학교만 말씀하신다. 그래서 이렇게 됐다. 환경이 참 중요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박종진은 "나는 그저 문과 출신이고, 5년간 수능을 봤다"며 "문과에 진학한 아들, 딸은 코칭이 가능한데 막내는 예체능을 가려고 한다. 그리고 성적도 잘 안 나온다"라며 하소연했다.

방송에서 박종진은 박민에게 '연영과 가기로 한 거냐'라고 물었다. 박민이 '아빠가 잘 모르는 대학 중에도 연영과가 센 곳이 있다'라고 말했지만, 박종진은 '중대가 최고 센 거 아니냐. 그 다음 동국대, 한양대, 서울예대 있는 거 아니냐.'고 반응했다.

이런 박종진에게 빅민은 '서울예대는 연극영화과를 꿈꾸는 학생들이 엄두도 못 내는 곳'이라고 주장했지만 박종진의 반응은 시큰둥했다. 명지대에 대해서는 '전문대 아니냐'고 반응해다.

이에 영상을 보고 있던 뮤지컬 입시 전문가인 이유리 교수는 '명지대학교 뮤지컬 과는 뮤지컬 관련 대학 중 메이저다. 4년제이고, 시스템이 굉장히 잘 갖춰져 있다'고 설명해 박종진을 무안하게 했다.

김미정 기자 skyfall@kukinews.com

쿠키뉴스 김미정 skyfall@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