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9592 0292019120756749592 06 0602001 6.1.15-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76020000 1575676099000 related

'편스토랑' 돈스파이크 돈스파이,전국 편의점 '2대 출시메뉴' 탄생

글자크기
OSEN

[OSEN=최나영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돈스파이크의 돈스파이가 우승을 차지, 2대 출시메뉴에 선정됐다.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연예계 '맛.잘.알(맛을 잘 아는)' 스타들이 혼자 먹기에 아까운 필살의 메뉴를 공개, 이 중 메뉴 평가단의 평가를 통해 승리한 메뉴가 방송 다음 날 전국 편의점에서 출시되는 신개념 편의점 신상 서바이벌이다. '우리 쌀'을 주제로 한 첫 대결에서 이경규의 '마장면'이 우승을 차지, 폭발적인 화제 속에 전국 편의점에 출시됐다.

이런 가운데 16일 방송된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무공해 건강한 ‘우리 밀’을 주제로 한 신상메뉴 출시대결 마지막 편이 공개됐다. 이경규, 이영자, 김나영, 정일우, 진세연, 돈스파이크는 각각 개성과 노력이 담긴 최종메뉴를 내놓았다.

앞서 이경규는 베트남에서 찾은 ‘프라이드 바나나’를 야심차게 선보였지만 예상 밖 혹평을 받았다. 반면 김나영은 아이와 엄마가 함께 먹을 수 있는 짜장면 ‘짜짜면’을 개발, 극찬 받았다. 이어 이날 방송에서는 이영자, 정일우, 진세연, 돈스파이크의 최종메뉴가 공개됐다.

먼저 첫 대결 준우승자인 실력자 정일우는 감자 옹심이와 감바스를 합친 ‘옹바스’를 개발했다. 창의적인 메뉴였으나 아쉬운 평가를 받았다. 진세연은 소울푸드인 부대찌개를 활용한 ‘불부짜(불닭 부대찌개 짜글이)’를 선보였다. 요리실력이 늘었다는 칭찬을 들으며 다음 메뉴개발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우리 밀 뇨끼 면 볶음에 닭가슴살 커틀릭을 더한 이영자의 ‘우리 밀 유럽여행’은 이원일 셰프로부터 “동업하자”는 극찬을 받았다.

이렇게 쟁쟁한 메뉴들 중 우승을 차지한 것은 돈스파이크의 ‘돈스파이’였다. 우리 밀로 만든 파이 속을 돈스파이크가 좋아하는 고기로 채운 최적의 메뉴였다. 돈스파이크는 SNS에 100인 시민 시식회를 공지했고, 100인 시민의 의견을 더해 ‘돈스파이’의 맛을 업그레이드했다. ‘돈스파이’를 맛본 메뉴 평가단은 “완벽하다”, “미쳤다”며 극찬을 쏟아냈다.

4인 메뉴평가단 중 이영자, 김나영이 각각 1표씩 얻은 가운데 돈스파이크의 ‘돈스파이’가 2표를 획득하며 ‘신상출시 편스토랑’ 2대 메뉴 출시 영광을 거머쥐었다. 첫 도전임에도 불구, 육통령다운 면모를 제대로 보여주며 우승을 차지한 돈스파이크의 ‘돈스파이’는 방송 다음날인 바로 오늘(7일) 전국 해당 편의점에서 출시된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TV 속 먹방을 보며 “나도 먹고 싶다”고 느꼈던 시청자의 로망을 실현시켜 주는 프로그램이다. 마장면에 이어 돈스파이가 이 같은 시청자들의 먹방 로망을 실현시켜 줄 것이다. 이와 함께 무공해 건강한 우리 밀의 소비를 촉진하고 우리 밀 재배 농가를 돕는 것은 물론, 수익금을 통해 결식아동까지 돕는 착한 미디어커머스까지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에 전파를 탄다.

/nyc@osen.co.kr

[사진] '신상출시 편스토랑'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