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0048 0142019120756750048 08 0801001 6.1.1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79876000 1575679881000

올해 국내 유튜브 최고 인기 동영상은 '미스트롯'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유튜브는 올해를 뜨겁게 달궜던 영상들을 총정리하는 2019 유튜브 리와인드를 통해 국내외 유튜브 사용자들에게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뮤직비디오와 인기 동영상, 구독자 수 기준 가장 많이 성장한 신규 채널 톱10을 7일 발표했다.

파이낸셜뉴스

유튜브 인기 순위. 유튜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국내 유튜브 사용자들이 가장 즐겨 본 뮤직비디오 톱10에서는 K-팝의 꾸준한 인기와 함께 다양한 장르의 등장이 두드러졌다. 6억 조회수를 돌파하며 전 세계 팬들을 사로잡은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가 국내 유튜브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본 뮤직비디오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뮤직비디오는 올해 4월 공개된 직후 24시간 내에 7460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해 유튜브 역사상 가장 높은 뮤직비디오 데뷔 조회수 기록을 세우며 방탄소년단의 세계적인 존재감을 입증했다. 뒤이어 신인 걸그룹 ITZY는 데뷔곡 달라달라와 ICY가 각각 2위와 7위에 이름을 올리며 괴물 신인의 저력을 보여줬다. 트와이스의 FANCY와 블랙핑크의 Kill This Love는 각각 3위와 4위를 차지했다.

K-팝 뮤직비디오가 상위권을 휩쓴 한편 올해는 영화 OST, 힙합, 밴드와 같이 다양한 장르의 뮤직비디오가 유튜브에서 인기를 끌었다. 6위에 오른 나오미 스캇 Speechless는 올해 국내에서 1200만 관객을 모은 디즈니 영화 알라딘의 사운드트랙 중 하나로 극 중 자스민 공주의 진취성을 보여주며 올 한해 영화와 더불어 화제가 됐던 곡이다. 지난해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이름을 알린 재키 와이, 영비, 오션 검, 한요한이 함께 부른 프로젝트 음원 띵은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몽환적인 분위기와 파격적인 가사로 올해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은 빌리 아일리시의 bad guy는 국내 사용자들에게도 호응을 얻으며 8위를 기록했다.

올 한해 공식 뮤직비디오 외에 국내 사용자들에게 가장 큰 사랑을 받은 유튜브 영상에서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사회적 이슈를 다룬 영상들이 다수를 차지했으며 웹 예능을 비롯한 엔터테인먼트와 요리 관련 콘텐츠도 눈에 띄었다.

TV조선의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트롯의 무대 영상 미스트롯들의 ★LOL모델★ 장윤정 ‘목포행 완행열차’♩ [내일은 미스트롯] 9회가 올해 국내에서 가장 많이 본 동영상 1위를 차지하며 전 세대를 아우르는 트로트의 인기를 증명했다. 디지털 오리지널 콘텐츠의 약진도 계속됐다. 방송인 장성규의 거침없는 입담과 알바 선배 윤쭈꾸와의 케미로 화제를 모은 구독자 100만 기념 역대급 레전드: 인싸계 최종보스몹 에버랜드 알바 리뷰 1편이 두번째로 많이 본 영상에 올랐다.

올해는 간단한 요리법을 알려주는 콘텐츠들도 많은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간단요리::계란볶음밥 만들기::고슬고슬 황금볶음밥 :: Ep.07 영상은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간단한 레시피와 간결한 설명으로 인기를 끌며 6위에 올랐으며 동시에 싱가포르와 필리핀에서도 각각 가장 많이 본 인기 동영상 4위, 5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빠른 호흡으로 다양한 라면 조리법을 소개하는 라면을 끓이는 64가지의 참신한 방법 영상은 간단하고 기발한 요리법과 흥미 요소를 모두 담아내며 8위에 진입했다.

이 밖에 국내외에서 화제가 되었던 이슈를 다룬 콘텐츠들이 순위권을 차지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진행한 불법 주정차 차량 강제처분 훈련 현장을 담은 불난 집 앞 불법주차 차량…이제는 그냥 밀어버립니다^^ 영상이 많은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으며 4위를 차지했다. 미국의 한 동물병원에서 데이트 폭력 피해자가 수의사에게 쪽지로 도움을 요청해 가해자가 체포되는 내용의 한 여성 손님이 손 떨며 '쪽지' 건네자, 눈치챈 수의사가 내린 조치 영상이 5위에 올랐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