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0565 0512019120756750565 02 0213006 6.1.1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84047000 1575684055000

잊지 말아달라…독도헬기 사고 희생자 '눈물의 입관식'

글자크기

이낙연 총리 "안전한 대한민국 기필코 건설"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7일 오전 대구 달서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백합원 내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순직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소방항공대원 5명의 합동분향소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경북 울릉군 독도 해역에서 응급환자를 이송하다 희생된 소방항공대원 5명의 합동 장례식 이틀째인 7일 시신이 수습된 3명의 입관 절차가 진행됐다.

중앙119구조본부 영남119특수구조대 소속 서정용 정비실장(45), 이종후 부기장(39), 박단비 구급대원(29·여)으로 지난 10월 31일 사고가 발생한 지 38일 만이다.

시신을 발견하지 못한 김종필 기장(46)과 배혁 구조대원(31)은 입관조차 진행 못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김 기장과 배 구조대원은 여전히 실종 상태이지만 사망 신고됐다.

시신마저 수습되지 못한 이들의 가족은 먼저 발견된 동료 대원들을 위해 수색 중단이라는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

이날 입관 절차를 진행한 이종후 부기장과 서정용 정비실장의 시신은 사고 발생 이틀째인 지난달 2일 수습됐다.

유일한 여성 대원이었던 박단비 구급대원은 사고 발생 13일째인 지난달 12일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다.

입관식에 앞서 만난 한 피해 가족은 "선한 일 하다 우리 곁을 떠났으니 좋은 곳으로 갔으리라 확신한다"며 "국민들도 잊지 말아 달라"고 말하며 흐느꼈다.

이들의 입관식에 앞서 합동분향소를 찾은 이낙연 국무총리는 희생자들의 고귀한 뜻을 기렸다.

조문록에는 '국민을 도우려다 목숨을 바치신 소방관들의 헌신을 기억하며 안전한 대한민국을 기필코 만들겠습니다. 명복을 빕니다. 2019.12.7 국무총리 이낙연'이라고 썼다.

분향 후 취재진과 만난 이 총리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애를 썼으나 또 이런 희생이 일어나 몹시 마음이 아프다"며 "국민을 도우려다 목숨을 바치신 분들의 송고한 희생정신을 헛되지 않게 정부로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등도 이날 분향소를 찾아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뉴스1

지난 6일 대구 달서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백합원에 마련된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순직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소방항공대원 5명의 합동분향소에서 유족들이 헌화하고 있다. 이날부터 닷새간 합동 장례를 치르는 소방항공대원 5명은 김종필 기장(46), 이종후 부기장(39), 서정용 정비실장(45), 배혁 구조대원(31), 박단비 구급대원(29·여)이다./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방항공대원 5명의 장례는 6일 시작돼 10일까지 닷새간 진행 중이며 고인들에게는 1계급 특진과 훈장이 추서된다.

발인에 앞서 오는 9일에는 김기출 경북지방경찰청장과 여환섭 대구지검장 등이 합동분향소를 찾아 고인들의 명복을 빌 예정이다.

발인은 계명대 체육대학 실내체육관에서 소방청장(葬)으로 엄수되며, 이후 국립대전현충원에 영면한다.

지난 10월31일 오후 11시25분쯤 소방대원 5명과 응급환자, 보호자 등 7명이 탄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가 독도에서 이륙 직후 바다로 떨어졌다. 응급환자를 이송하던 임무를 수행하던 중이었다.

이종후 부기장과 서정용 정비실장, 박단비 구급대원, 응급환자 윤영호씨 등 4명의 시신은 수습했으나 김종필 기장, 배혁 구조대원, 윤씨 동료 박기동씨는 여전히 실종 상태다.
pdnams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