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0947 0532019120756750947 04 0402001 6.0.2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87181000 1575687267000

'벚꽃 모임'으로 타격 아베, 2020년 개정 헌법 시행 목표 단념

글자크기

일본 마이니치 신문 아베 총리 내년 중 새 헌법이 시행되도록 하겠다는 목표 접어.

2021년 9월까지 자위대를 명기하는 방향의 헌법 개정 국민투표 시행쪽으로 수정

CBS노컷뉴스 김중호 기자

노컷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자신의 목표로 내세웠던 '2020년 개정 헌법 시행'을 단념했다고 마이니치 신문이 보도했다.

마이니치 신문은 최근 계속된 각료 사임 사태와 '벚꽃을 보는 모임' 논란으로 개헌 절차를 정하는 국민투표법 개정안의 이번 임시국회 통과가 어렵게 되자 아베 총리가 내년 중 새 헌법이 시행되도록 하겠다는 목표를 접었다고 7일 보도했다.

아베 총리 지역구 후원회 조직과 사회적 물의를 빚은 인사가 초청된 '벚꽃을 보는 모임'과 관련해 갖은 의혹이 제기되자 야당들은 의혹 규명을 위해 임시국회 연장을 시도하고 있지만 집권 자민당의 반대로 사실상 힘들어진 상태다. 현재 개원 중인 임시국회는 오는 9일 종료 예정이다.

계획에 차질이 빚어지자 아베 총리는 자민당 총재 임기가 만료되는 2021년 9월까지 자위대를 명기하는 방향의 헌법 개정 국민투표를 시행하는 쪽으로 사실상 목표를 수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아베 총리는 2017년 5월 3일 일본 헌법기념일을 맞아 내놓은 메시지에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열리는 2020년을 일본이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개정 헌법 시행 목표 시기로 2020년으로 제시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