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1800 0372019120756751800 03 0301001 6.1.1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96588000 1575696596000

구글, ‘혁신’에서 멀어지나.

글자크기

공동 창업자 동반 퇴진 이어

구글 CEO 피차이가 지주사 ‘알파벳’도 맡아

WSJ “혁신보다 수익에 집중할 듯”

[헤럴드경제]구글의 공동 창업자인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이 동반 퇴진하면서 구글이 혁신을 시도하기 보다 수익에 집중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5일(현지시간) “구글의 경영진 교체는 알파벳의 실험으로부터 퇴각을 의미한다”고 보도했다. 구글의 최고경영자(CEO)인 순다르 피차이가 알파벳 CEO를 겸하면서 회사의 초점이 혁신적 프로젝트를 추구하는 ‘문샷(moonshot)’이나 잠재력 있는 신규 사업을 하기 보다 광고 수익 부문 즉 구글에 집중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앞서 구글은 지난 2015년 지주회사인 알파벳을 설립하면서 구글을 그 산하의 여러 자회사 중 하나로 편입시켰다. 당시 공동 창업자들은 구글의 지배구조 전환 목표로 “다른 사람들이 미쳤다고 생각하는 일을 하려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후 구글은 자율주행차나 웨어러블 컴퓨터, 수명 연장이나 노화 방지 등 사업에 적극적으로 진출했다.
헤럴드경제

[AP]


하지만 구글을 제외한 다른 사업 부문의 성과는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검색엔진을 포함해 유튜브와 크롬 웹 브라우저, 하드웨어 등을 포함한 구글의 매출은 알파벳 전체 매출액인 1550억 달러(한화 183조9천억여원)의 99% 이상을 차지한다. 나머지 자회사들은 1억5500만 달러(약 1839억원)의 매출액을 올리는데 그쳤다. 하지만 손익은 매출의 9배 가량인 9억4100만 달러(한화 1조1162억여원)의 손실을 냈다.

두 창업자의 경영 퇴진 후 알파벳의 새 CEO가 된 피차이는 직원들에게 편지를 보내 “나는 계속 구글에 집중할 것”이라며 이번 경영 구도 변화가 알파벳의 구조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WSJ은 그러나 피차이가 알파벳과 구글의 CEO를 겸직한다는 사실 자체가 이 두 기업이 차별화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구글이 온라인 광고 등 수익에 집중하는 만큼 알파벳 전체도 전통적인 기업들처럼 수익에 집중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반면 공동 창업자들이 개인적으로는 여전히 새로운 기술 프로젝트에 적극 뛰어들 것이란 관측도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구글이 보유한 수십억 달러의 자산을 활용해 ‘기술이 지구의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다’는 신념으로 다른 프로젝트를 추구할 것 같다고 보도했다.

셰인 그린스틴 하버드 비즈니스스쿨 교수는 “그들(페이지와 브린)은 우발적인 기업가라며 “그들의 출신을 봤을 때 이(경영 퇴진)는 놀라운 일이 아니다. 그들은 여전히 연구실이 있는 교수가 되려는 열망을 품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arrier@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