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4038 1092019120756754038 03 0301001 6.1.17-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75721100000 1575723461000

“더는 억울하게 죽지 않게”…촛불로 감싸안는 김용균 1주기

글자크기

[앵커]

지난해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작업 도중 사고로 숨진 고 김용균 씨, 오늘(7일) 1주기 추모대회가 서울 도심에서 열렸습니다.

시민들은 아물지 않은 슬픔과 상처, 바뀌지 않은 현실에 대한 분노를 담아 다시 촛불을 들었습니다.

서영민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날마다 3명의 노동자들이 산재로 죽임 당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책임은 외면하고 있습니다."]

["이 악순환을 우리가 끊어야 합니다."]

["더 이상의 김용균은 없어야 합니다."]

촛불을 든 사람들의 표정은 밝지 않았습니다.

1주기에도 차별하지 말라는 구호는 반복됐고...

["일하다 죽지 않게 차별제도 철폐하라!"]

아들을 잃은 고 김용균씨의 어머니 김미숙 씨의 슬픔도 그대로였습니다.

[김미숙/고 김용균씨 어머니 : "내 분신을 잃어버렸기에 허망한 삶이 되어버렸고..."]

특별 노동안전 조사위원회의 22개 권고안이 나온지 100일이 지났지만 여전히 권고안은 수용되지 않은 상황.

["외주화는 죽음이다 직접고용 실시하라"]

광화문을 거쳐 청와대까지 행진한 참가자들은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제도가 더는 후퇴해서는 안된다고 요구했습니다.

죽지 않게, 안전하게 일할 권리를 보장하라.

김용균씨가 숨진 지 1년이 지났지만 참가자들의 구호는 똑같았습니다.

사람들의 요구가 달라지지 않았다는 사실은 실제로 바뀐게 없다는 인식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영민 기자 (seo0177@gmail.com)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