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4220 0022019120756754220 01 0103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725353000 1575763096000

여야 '4+1' 주말에도 실무협의 가동···내년 예산안 막판 조율

글자크기
중앙일보

12월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패스트트랙 법안과 예산안을 다룰 '4+1' 협의체 회동.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대안신당 유성엽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조배숙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최고위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1 협의체'가 주말인 7일 모여 내년 예산안 단일안 마련을 위한 실무 협의를 진행했다. 이들은 이날 실무회의에서 오는 9일 본회의에 내년도 예산안 수정안을 상정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민주당 전해철·바른미래당 채이배·정의당 이정미·민주평화당 박주현·대안신당 장병완 의원은 실무 협의를 갖고, 예산안 수정안을 조율했다.

이들은 8일 오전까지 수정안 협의를 마무리하고, 오후 2시부터 이른바 '시트 작업'에 들어가겠다는 입장이다. 시트 작업은 기획재정부가 수정된 내용을 정리하는 것을 말한다.

본회의가 9일 오후 2시로 예정됐고, 시트 작업이 통상 24시간 걸린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변수는 본회의에 앞서 9일 오전 9시에 열리는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서 누가 새로운 협상 파트너로 뽑히느냐다. 현재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측은 적법한 심사 기구인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아닌 4+1에서 예산안이 논의되는 것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지난 6일 여야 3당 교섭단체 합의가 불발되면서 문희상 국회의장은 오는 9~10일 본회의에서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법안을 상정해 표결에 부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한편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공직선거법 개정안 협상을 담당하는 실무단은 이날 별도 가동하지 않았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