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4273 0292019120756754273 05 0506001 6.0.21-HOTFIX 29 OSEN 42930158 false true true false 1575726780000 1575726807000

‘박항서 매직 현재진행형’ 베트남, 캄보디아 4-0 대파…인도네시아와 SEA게임 우승 다툼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서정환 기자] 박항서 감독이 또 하나의 신화를 쓰고 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22세 이하 베트남축구대표팀은 7일 오후 9시(한국시간) 필리핀 마닐라 리자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개최된 ‘2019 동남아시안게임(SEA games)’ 남자축구 4강전에서 하득찐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캄보디아를 4-0으로 물리쳤다. 앞서 벌어진 4강에서 인도네시아가 미얀마를 4-2로 물리치고 결승에 선착했다. 베트남은 오는 10일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사상 첫 SEA게임 우승에 도전한다.

출발부터 순조로웠다. 전반 20분 하득찐이 올려준 공을 띠엔린이 헤딩슛으로 연결해 베트남이 선제골을 뽑았다. 불과 6분 뒤 하득찐이 역습상황에서 수비수와 몸싸움을 이겨낸 후 오른발 슛으로 추가골을 뽑았다. 하득찐은 전반 추가시간 넘어온 크로스를 넘어지면서 집중력을 잃지 않고 다이빙 헤딩슛으로 연결해 쐐기골을 뽑았다.

세 골을 뒤진 캄보디아는 신경이 날카로워졌다. 후반 5분 양팀 선수들이 신경전을 펼치면서 엉켰다. 큰 불상사는 없었다. 캄보디아는 후반전 첫 유효슈팅을 날렸지만 위력이 없었다.

하득찐은 후반 14분 코너킥을 오른발로 방향만 바꾸면서 자신의 세 번째 골까지 뽑았다. 대회 8호골을 뽑은 하득찐은 결승전에서 두 골만 더하면 득점왕까지 노려볼 수 있게 됐다.

캄보디아는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을 얻었다. 하지만 이마저 반또안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승리가 확정되자 박항서 감독은 주먹을 불끈 쥐고 좋아했다. 베트남 국민들이 가장 기대하는 사상 첫 SEA게임 우승에 단 1승이 남았다. / jasonseo3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