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4282 0372019120756754282 01 01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75726956000 1575726964000

황교안 “부정선거 개입 의혹, 文대통령이 직접 해명하라”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민부론 후속 4차 입법세미나에서 안경을 매만지고 있는 모습.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7일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 “청와대의 선거 개입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자고 일어나면 청와대의 부정선거 의혹과 그 공작의 증거들이 쏟아져 나온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작년 지방선거에서 청와대와 수사기관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야당 후보를 탄압하고 여론을 조작했다”며 “누가 봐도 명백한 부정선거 행위”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그토록 민주주의를 부르짖던 문재인 정권이 가장 비민주적이고 부정한 정권인 것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다”며 “지금도 청와대는 말 바꾸기를 해대며 부정을 감추고자 한다. 졸렬하기 짝이 없다”고 했다.

이어 “유재수 게이트와 우리들병원 게이트 문제도 심각하다”며 “불법·부정한 정권에 대한 심판이 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등을 거론하며 “청와대 핵심관계자들이 폭탄 돌리기를 하고 있다”며 “해명만 하면 바로 사실관계가 뒤집히고 있는데도 자충수를 계속 두고 있다”고 지적했다.

yiha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