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5312 0522019120856755312 07 0701001 6.0.2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575759660000 1575759729000

[1000만 돌파] ③'겨울왕국2' 천만 등극, 마냥 웃을 수 없는 이유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겨울왕국2'의 1000만 관객 돌파는 여러모로(?) 의미가 있다. 애니메이션의 새 역사를 쓴 작품인 동시에, 역대 1000만 영화 중 가장 논란이 많기도 했다. 1000만 관객을 돌파하기까지 일어났던 '겨울왕국2'를 둘러싼 각종 논란들을 짚어봤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겨울왕국2' 스틸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2019.12.06 jjy333jjy@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작부터 시끌시끌 스크린 독과점 논란

가장 먼저 구설에 오른 건 스크린 독과점 문제였다. 개봉일부터 첫 주말(11월 21~24일)까지 '겨울왕국2'의 평균 상영점유율은 73.9%(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로 집계됐다. 상영점유율이 가장 높았던 지난달 24일 '겨울왕국2'는 2648개의 스크린에서 1만6012회 상영됐다.

이에 국내 영화인들이 목소리를 냈다. 영화 다양성 확보와 독과점 해소를 위한 영화인 대책위원회(반독과점영대위)는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 '겨울왕국2'가 스크린을 독점했다고 주장하며 "국회와 문화체육관광부, 영화진흥위원회는 하루빨리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영비법)'을 개정하라"고 호소했다.

지난 1일에는 시민단체가 움직였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서울중앙지검에 디즈니를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소비자 선택권 제한) 등으로 고발했다. 이들은 고발장을 통해 '겨울왕국2'가 50% 이상의 시장 점유율을 확보한 것을 지적하며 "단기간에 막대한 이익을 창출하면서 소비자들의 선택권을 제한하고 법률을 위반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겨울왕국2' 스틸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2019.12.06 jjy333jjy@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성인 관객 vs 어린이 관객 …노키즈존 논란

확장된 세계관과 스토리 덕에 '겨울왕국2'는 전편에 비해 유난히 성인 관객의 사랑을 많이 받았다. 하지만 이것이 문제가 됐다. 성인들과 아이들이 한 극장에서 영화를 보면서 때아닌 신경전이 시작된 거다.

성인 관객들은 상영 도중 자리를 이탈하고 소리를 지르는 일부 어린이들의 '관크'(관객 크리티컬의 준말로 공연 관람을 방해하는 행위)에 피해를 봤다며 '노키즈(No-Kids)존'을 주장했다. 급기야 23일 한 맘카페에는 "'겨울왕국2' 관람 시 주의사항은 심야 영화만 봐야 한다는 것. 그렇지 않으면 애들 소리, 무개념 부모들 때문에 스트레스 받는다"는 글이 올라왔다.

여기에 한 언론기관의 페이스북 설문조사가 부채질을 했다. 아이 소음에 방해받지 않고 영화를 볼 권리가 있단 찬성 측과 전체관람가 영화에 나이 제한을 두는 것은 아동 혐오란 반대 측 입장을 묻는 조사였다. 결과는 찬성 쪽이 많았다. 약 2만2000명이 참여한 이 설문조사에서 '노키즈존' 찬성표는 70%로 반대표의 30%보다 2배 이상 많았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겨울왕국2' 스틸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2019.12.06 jjy333jjy@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구 동결이 된 얼음 장판 오역 논란

개봉 일주일을 넘어서면서는 오역 논란도 불거졌다. 영화를 본 관객들을 중심으로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겨울왕국2'의 해석이 잘못됐다"는 의견이 퍼져나갔다.

문제가 된 장면은 극 초반 안나가 울라프에게 "새 얼음 장판이 마음에 드니"라고 묻는 신이다. 안나 대사 중 '퍼머프로스트(permafrost)'가 '영구 동결'을 뜻하는데 번역가는 '얼음 장판'이라고 해석, 오역이란 지적이다. 엔딩에 나오는 안나의 편지 속 "금요일 밤 무도회니까 늦지 말고 와"란 문구도 논란이 됐다. 번역가는 '샤레이드(Charade)'를 '무도회'로 번역했으나 관객들은 '제스처 놀이'라고 풀이하는 게 적절하다고 주장했다.

일각에서는 번역가의 정체를 파헤치기 시작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영화 '어벤져스:인피니티 워'(2018) 오역 논란으로 질타를 받은 박지훈 번역가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관람객이 많아질수록 논란은 더 커지고 있지만, 월트디즈니컴퍼니 측은 "번역가를 공개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jjy333jjy@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