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7047 0292019120856757047 08 0804001 6.0.2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5770640000 1575770687000

[롤 올스타전] 1대 1 최강자 '우지' 지안 즈하오, '리바이' 꺾고 3번째 우승 도전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라스베이거스(미국 네바다), 고용준 기자] 이제 1대 1 토너먼트 세 번째 우승이 눈 앞으로 다가왔다. 역시 '우지'라는 감탄사가 절로 나왔다. '우지' 지안 즈하오가 압도적인 실력으로 '리바이'를 꺾고 롤 올스타전 1대 토너먼트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우지' 지안 즈하오는 8일 (이하 한국시간) 미국 네바다 라스베이거스 룩소 호텔 e스포츠 아레나에서 '2019 롤 올스타전' 3일차 1대 1 토너먼트 4강 '리바이' 도두이 칸과 맞대결서 2-0 완승을 거뒀다. 1세트는 압도적으로, 2세트에서는 서든 데스 상황서 상대를 완벽하게 옥죄는 압박 플레이로 완승을 만들어냈다.

1세트는 일방적인 '우지'의 완승이었다. '리바이'의 레넥톤을 상대로 '우지'는 칼리스타로 매섭게 초반부터 때리면서 '리바이'의 레넥톤을 무력화시켰다. 결국 레넥톤은 공격 다운 공격 한 번 펼치지 못하고 내리 두 번 쓰러지면서 1세트가 마무리됐다.

벼랑 끝에 몰린 '리바이'가 베인 루시안 칼리스타를 금지 한 뒤 아칼리로 반격에 나섰으나, '우지'는 트리스타나로 원거리 챔피언의 장점을 십분 살렸다. 킬 없이 서든데스로 흘려갔지만, 불기둥이 다가오자 '리바이'의 아칼리는 기댈 수 있는 공간인 수풀까지 사라지면서 더욱 궁지에 몰렸다.

아칼리가 달려들었으나, '우지'는 침착하게 아칼리를 밀어내면서 경기를 깔끔하게 매조지었다. / scrapp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