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7253 0032019120856757253 01 0104001 6.1.15-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771486000 1575771492000

박원순 "'청년팔이' 정치 안돼…총선서 청년 과감히 선발해야"

글자크기

서울시장 3연임 후 계획 묻자 "지금 최선 다하면 미래 저절로 생겨"

연합뉴스

[민주연구원 유튜브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8일 "선거 때만 청년들 몇 사람 데려다 쓰는 '청년 팔이' 정치를 하면 안 된다"며 "내년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청년 세대를 과감하게 선발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유튜브 '의사소통TV'에 출연해 "우리 정치가 고난의 시대를 건너가는 청년들을 제대로 (비례적으로) 대표할 수 있도록 과감하게 선발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시장은 서울시장 3연임 이후 계획을 묻자 "지금 일에 최선을 다하면 미래는 저절로 생긴다고 생각한다"며 "미래는, 무엇이 되는 것보다 무엇을 할 것인가가 중요하다"고 답했다.

박 시장과 함께 출연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데자뷔 느낌"이라면서 "문 대통령도 대선 출마를 사람들이 계속 물으면 '지금 당면해 있는 내 일에 최선을 다하고, 문 하나를 열고 나가서 있는 길에 또 최선을 다하고 또 다른 문이 열리면 다른 길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었다"고 언급했다.

박 시장은 인권변호사로 활동하다 정치에 입문한 계기와 관련, 이명박 전 대통령 임기 당시를 언급하며 "4대강 사업으로 강이 다 썩고 얼마나 많은 생명이 사라졌나"라면서 "(그때) 생각이 바뀌었다. 결국 이명박이 저에게 정치를 시킨 것 같다"고 말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