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7820 0042019120856757820 02 0201001 6.0.22-RELEASE 4 YTN 57414558 true true true false 1575773140000 1575775329000 related

검찰, '감찰 무마' 천경득 靑 행정관 조사...조국도 이르면 이번 주 소환

글자크기

검찰, 최근 천경득 선임행정관 조사…참고인 신분

前 특감반원 "천경득, 유재수 '감찰 무마' 요구"

檢, 유재수 통해 금융권 인사 관여 의혹 조사


[앵커]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최근 천경득 청와대 선임행정관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핵심 인물 조사를 대부분 마친 검찰은 이르면 이번 주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조사에 나설 전망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부장원 기자!

검찰이 감찰 중단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진 천경득 청와대 선임행정관을 최근 조사했다고요?

[기자]
서울동부지방검찰청은 최근 천경득 청와대 총무인사팀 선임행정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천 행정관은 지난 2017년 유재수 전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감찰 과정에서 이인걸 당시 특감반장을 만나 감찰 중단을 요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최근 당시 특감반원들로부터 이 같은 진술을 확보한 검찰은 천 행정관에게 지휘 계통을 무시하고 감찰 과정에 개입한 경위를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천 행정관은 유 전 부시장과 텔레그램 메신저를 통해 금융권 인사를 논의했단 의혹도 받고 있는데요.

검찰은 천 행정관이 이런 관계를 바탕으로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무마하려 한 건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앵커]
검찰이 당시 청와대 핵심 인사들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는데, 앞으로 수사 전망은 어떻습니까?

[기자]
지난 4일 청와대를 압수수색 한 검찰은 당시 특감반이 파악한 유 전 부시장의 비위 정도와 감찰 중단 결정 과정 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에서 임의제출 형식으로 제출받은 감찰 자료와 보고 문건 분석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제 감찰 무마를 부탁하고, 최종 결정한 당시 청와대 '윗선' 조사만 남았단 분석이 나오는데요.

이미 감찰 중단을 결정한 3인 회의 멤버 가운데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조사를 마쳤고,

이제 당시 민정수석으로 최고 책임자였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소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 조사는 빠르면 이번 주 이뤄질 전망입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상대로 비위 사실을 확인하고서도 감찰을 중단한 이유와 청와대나 여권 관계자의 청탁이나 지시가 있었는지를 확인할 방침인데요.

앞서 조 전 장관은 자녀 입시 비리와 사모펀드 등 가족 관련 의혹으로 서울중앙지검에서 두 차례 소환 조사를 받았지만 모두 진술거부권을 행사했습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의 진술 여부와 상관없이 압수수색 등을 통해 확보한 객관적인 자료를 토대로 조 전 장관 등 윗선의 개입 여부를 조사한다는 방침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지금 YTN뉴스레터 구독하면 백화점 상품권을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