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7914 0032019120856757914 01 0101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775252000 1575775257000 related

여야 4+1협의체, 내년 정부 예산 1조원 이상 삭감 전망

글자크기

협상 관계자 "감액은 1조7천억원…증액 요구는 4천억원 규모"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설승은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및 대안신당으로 구성된 여야 4+1 협의체는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서 1조원 이상을 순감하는 방향으로 막판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감액 및 증액 심사를 거쳐 정부가 제출한 513조5천억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에서 총액 규모로 1조원 이상을 깎겠다는 의미다.

4+1 협의체 차원의 예산 실무협상 관계자는 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보통 정부 예산안에서 5천억~6천억원 순삭감을 하는데 올해는 순감액이 1조원은 넘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공감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까지 4+1차원에서 증액 요구가 들어온 것은 4천여억원 규모"라면서 "4+1에서 세부 사업에 대한 증감액 논의는 하지는 않고 있으나 주요 쟁점에 대해서는 의견 교환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른 관계자는 감액 규모와 관련, "국회 예산결산위에서 7천억원 정도를, 정부에서 1조원 정도를 언급해 1조7천억원 정도로 되는 것으로 들었다"면서 "최종적인 삭감 내용은 협의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밝혔다.

4+1 협의체는 이날 예산안에 대한 실무협상을 통해 4+1 차원의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수정안 협상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어 기획재정부 차원의 시트작업'(예산명세서 작성)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당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등을 처리하기 위한 자유한국당의 필리버스터 방침이 철회되지 않을 경우 9일 오후 2시 본회의에서 4+1 차원에서 마련한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대한 수정안을 상정·처리할 계획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내일 본회의가 열리면 처리할 수 있는 수준까지는 진행이 돼 있다"면서 "최종 협상 중이기 때문에 증·감액이나 순삭감 규모는 내일 확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4+1 예산 처리 논의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해철(왼쪽부터), 민주평화당 박주현, 바른미래당 채이배, 대안신당 장병완,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6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예산안 처리를 논의하고 있다. 2019.12.6 zjin@yna.co.kr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