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8665 1022019120856758665 05 0506003 6.0.21-HOTFIX 102 인터풋볼 34413990 false true true false 1575779322000 1575779350000

무리뉴, "손흥민-박지성은 겸손한 선수들...문화의 영향인 것 같다"

글자크기
인터풋볼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조세 무리뉴 감독이 손흥민을 직접 지도해본 경험을 밝혔다.

토트넘은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전 패배를 딛고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고, 리그 6위로 올라섰다.

이날 토트넘의 5골을 폭격했지만 그 중 하이라이트는 손흥민의 70m 드리블 원더골이었다. 손흥민은 전반 32분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볼을 받은 뒤 엄청난 질주를 보여주며 번리의 수비진을 모두 뚫어냈다. 이어 완벽한 마무리로 자신의 인생골을 장식했다.

손흥민의 원더골에 무리뉴 감독도 깜작 놀랐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내 아들은 손흥민을 손날두라 부른다. 손흥민은 오늘 정말 호나우두 같은 모습을 보여줬다. 내가 바비 찰튼 경 옆에서 봤던 호나우두의 골과 유사했다"고 손흥민을 칭찬했다.

이어 무리뉴 감독에게 손흥민을 밖에서만 보다가 직접 지도해 본 경험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이에 무리뉴 감독은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지도한 박지성과 같다고 생각한다. 그들은 매우 겸손한 선수들이기에 코치가 가능하다. 항상 배우기 원한다. 내 생각에 이런 점들은 문화적인 것에서 기인한 것 같다. 손흥민의 부모님을 만났을 때 그의 모든 것이 어디서 왔는지 알 수 있었다"고 대답했다.

사진=게티이미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