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9067 0972019120856759067 05 0506003 6.1.17-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780872000 1575781210000

멈추지 않는 손흥민, 토트넘 도약의 선봉장 될까? [ST스페셜]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의 기세가 멈출 줄 모른다.

토트넘은 8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번리와의 홈경기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6승5무5패(승점 23)를 기록, 리그 6위로 올라섰다. 주중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원정경기(1-2 패) 패배의 충격이 가시지 않은 상황이었지만, 번리를 완파하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토트넘에게는 좋은 소식이 많았던 경기였다. 주제 무리뉴 감독 부임 후 한 경기에서 가장 많은 골을 넣었고, 처음으로 클린시트를 기록했다. 해리 케인은 2골을 터뜨렸고, 트로이 패럿은 프리미어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하지만 이날 경기의 주인공은 따로 있었다. 바로 손흥민이다. 이날 손흥민은 경기 시작 5분 만에 해리 케인의 선제골을 도우며 시즌 9호(리그 7호) 도움을 기록했다. 프리미어리그 도움 부문 단독 2위로 올라서는 순간이었다.

이는 시작에 불과했다. 손흥민은 팀이 2-0으로 앞선 전반 32분 토트넘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얀 베르통헌이 걷어낸 공을 잡았다. 이후 역습을 위해 서서히 전진하던 손흥민은 패스할 동료들이 보이지 않자 속도를 높이며 순식간에 하프라인을 돌파했다. 당황한 번리 수비진은 손흥민에게 달려들었지만 이미 스피드가 붙은 손흥민을 따라잡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손흥민은 상대 페널티 박스 지역까지 달려들어갔고, 골키퍼와의 1대1 찬스에서 골망을 흔들었다. 우리가 디에고 마라도나, 리오넬 메시의 하이라이트 필름에서 봤었던 장면을 손흥민이 재현해 낸 순간이었다.

이 골로 시즌 10호(리그 5호) 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네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했다. 이제 12월초인 것을 생각하면 순조로운 득점 페이스다. 이 기세대로라면 시즌 20골은 물론, 30골도 노려볼만 하다. 이제는 월드클래스라는 수식어가 낯설지 않다.

우려했던 무리뉴 감독과의 호흡도 나쁘지 않다. 무리뉴 감독은 윙어에게 상당한 수준의 수비 가담을 요구하는 지도자다. 물론 윙어의 수비 가담은 팀 밸런스에 도움이 되지만, 반대로 공격시에는 역효과가 날 수도 있다. 수비에 많은 체력을 쏟는 만큼, 공격에서의 집중력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손흥민이 지난 몇 경기에서 수비에 많은 힘을 소모하는 모습을 보이자, 국내에서는 이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다.

하지만 손흥민은 무리뉴 감독 부임 이후 5경기에서 2골 5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시절 못지않은 성적표다. 공격의 창끝이 무뎌지지 않을까 우려했지만, 오히려 공격과 수비를 모두 갖춘 완전체로 성장하는 모습이다.

무리뉴 감독도 이러한 손흥민의 모습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 번리전 이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알렉스 퍼거슨 감독과 박지성에 대한 이야기를 했던 것이 기억난다. 아마도 문화적인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한국 선수들은 매우 지도하기 좋다. 그들은 배우기를 좋아하고 겸손하다. 손흥민과 함께하는 경험은 환상적"이라고 손흥민을 지도하는 것에 만족을 표시했다.

아직 토트넘은 리그 6위에 머무르고 있다. 챔피언스리그존(4위)과는 아직도 승점 차이가 적지 않다. 하지만 무리뉴 감독 부임 이후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만큼, 추격의 발판은 마련한 상황이다.

이제 토트넘은 리그 순위 도약과 챔피언스리그 토너먼트 무대를 목표로 페이스를 올릴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다가올 한 경기, 한 경기가 소중한 만큼, 손흥민의 역할도 중요해졌다. 손흥민이 지금의 기세를 이어가며, 토트넘을 더 높이, 더 먼 곳으로 이끌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