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9260 0512019120856759260 04 0402001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5782169000 1575782182000

中양제츠, 폼페이오에 "내정간섭 중단하라" 직격

글자크기

홍콩·신장인권법 겨냥해 "국제관계 훼손 심각

뉴스1

양제츠 중국 외교 담당 정치국원.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양제츠(楊潔篪)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 겸 공산당 중앙외사위원회 판공실 주임이 7일 미국 정부를 향해 '내정간섭을 중단하라'고 거듭 촉구하고 나섰다

중국 관영 중앙(CC)TV에 따르면 중국 정부의 외교정책을 총괄하는 양 주임은 이날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의 통화에서 "미국이 국제관계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양 주임은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최근 서명한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과 이달 초 미 하원을 통과한 '위구르 개입 및 국제 인도주의 대응 법안'(신장(新疆)인권법)을 거론, "미국 관리들이 중국의 정치체제와 국내외 정책을 왜곡하고 공격하며 중국 내정에 간섭하는 발언을 반복해왔다"고 비판했다.

양 주임은 "(미국 측의 이 같은 움직임은) 중국 내정에 대한 난폭한 간섭이자 국제법과 국제관계의 기본규칙을 엄중히 위반한 것"이라며 "중국은 단호히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강력히 규탄한다. 미국의 잘못을 바로잡고 중국 내정에 대한 간섭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홍콩인권법과 신장인권법 모두 각 지역의 인권·민족·종교 탄압을 방지하자는 취지에서 미 의회가 마련한 것이다.

유엔에 따르면 중국 당국이 운영하는 신장 위구르 자치구 내 수용소엔 약 100만명의 위구르족이 구금돼 있다.

그러나 중국 정부는 이 지역에 대한 자국의 정책은 '테러리즘·폭력 퇴치'를 위한 것으로서 해당 수용소에서도 직업훈련이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중국 정부는 미국의 홍콩·신장인권법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미 군함의 홍콩 입항을 불허고 미국의 인권단체·비정부기구(NGO)에 대한 제재 등 보복조치를 취했다.
angela020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