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9707 1022019120856759707 05 0506003 6.1.15-RELEASE 102 인터풋볼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575784579000 1575792524000

SON의 원더골 소감, "힘들었지만 마무리 못하면 화날 거 같았다"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손흥민이 자신의 원더골 소감을 밝혔다.

토트넘은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전 패배를 딛고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고, 리그 6위로 올라섰다.

손흥민도 특별한 하루를 보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토트넘의 대승을 견인했고, 가장 좋은 평가를 받으며 이날 경기 MOM으로도 선정됐다.

백미는 손흥민의 80m 원더골이었다. 손흥민은 전반 32분 토트넘의 페널티 박스에서 볼을 받은 뒤 혼자서 8명을 달고 상대 페널티 박스까지 치고 올라갔다. 이어 침착한 마무리로 골까지 만들어내며 자신의 인생골을 성공시켰다.

손흥민의 원더골에 전 세계가 놀랐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손나우두, 손나우두 나자리오다. 호나우두 같이 골을 넣었다"며 손흥민의 골을 평가했다. 또한 'ESPN'은 "마라도나, 메시에 버금가는 골이었다"고 극찬했다.

손흥민도 토트넘 공식 채널과 인터뷰를 가졌다. 손흥민은 먼저 "승점 3점을 얻는게 중요했다. 팀이 점점 강해지고 있다. 토트넘을 위해 뛰는 것은 언제나 자랑스럽고 행복하다. 홈이던 원정이던 항상 공격적으로 플레이하고 경기를 지배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것이 항상 필요하고 오늘 보여줬다"며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원더골의 비결에 대해서 묻자, 손흥민은 "델리 알리가 왼쪽에서 뛰는 것을 봤지만 번리 선수들이 많이 있었다. 그저 내 속도를 올리려고 노력했고, 2, 3초 뒤 골문 앞에 도달했다. 달리고 난 뒤에 힘들었던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잘해놓고 마무리를 못하면 화가날 거 같았다. 그래서 골 넣는데 집중했다"고 밝혔다.

인생에 있을까 말까한 엄청난 골이었지만 손흥민은 모든 골이 소중하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모든 골이 매우 특별하다. 나는 드리블 하는 것을 좋아하고 골을 넣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이런 골은 매우 특별하다. 그냥 이 기회를 잡을 수 있어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