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0272 0012019120856760272 08 0801001 6.1.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5786180000 1575786249000

‘팀당 1000만원’···LG유플러스와 구글, VR 창작자 지원

글자크기
경향신문

LG유플러스는 VR 크리에이터 양성을 위해 구글과 함께 VR콘텐츠 제작 지원 프로그램 ‘VR 크리에이터 랩 서울’을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LG 유플러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가 가상현실(VR)을 이용한 창작자를 키우기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선정된 팀은 1000만원의 지원금을 받는다.

LG유플러스는 VR 창작자 양성을 위해 구글과 함께 VR콘텐츠 제작 지원 프로그램 ‘VR 크리에이터 랩 서울’을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영국 런던, 일본 도쿄에서 진행됐던 구글의 VR 콘텐츠 제작 프로그램을 국내에 처음 도입한 것이다.

10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의 창작자는 해당 프로그램에 30일까지 지원할 수 있다. 유튜브의 ‘VR 크리에이터 실습’ 홈페이지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LG유플러스와 구글은 창작자들이 제출한 콘텐츠 기획안을 토대로 내년 1월 15개 팀을 선정한다. 유아·게임·엔터테인먼트 등 지원 분야는 제한이 없다.

선정된 팀은 내년 2월부터 5월까지 팀당 1000만원의 제작비를 지원받는다. 또 서울 강남구에 있는 구글스타트업캠퍼스에서 전문가들의 멘토링을 받을 수 있으며, VR 콘텐츠 제작용 카메라 등을 지원 받는다. 제작된 콘텐츠는 유튜브와 LG유플러스의 VR플램폼인 ‘U+VR’에서 공개된다.

이 같은 프로그램은 VR 등 가상현실 시장의 성장을 염두에 둔 조치다. 한국VR산업협회는 국내 VR 시장 규모가 2016년 1조4000억원에서 내년 5조7000억원으로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LG유플러스는 “VR 콘텐츠 창작자 지원을 통해 VR생태계 저변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곽희양 기자 huiyang@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