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2716 1112019120856762716 03 0304002 6.1.14-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75795292000 1575795296000

급감한 韓수출, 11년만에 세계무역 비중 3% 무너질듯

글자크기

올 상품수출 금융위기 이후 최대폭 감소 영향

전 세계 총 수출에서 한국의 비중이 11년 만에 3% 선에 미달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올 해 한국 수출이 10년 만에 최대 폭으로 준데다 다른 나라에 비해 보호무역에 따른 악영향을 더 크게 받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8일 국제통화기금(IMF)에 따르면, 올 들어 8월까지 세계 수출액은 12조 4,083억달러로 집계됐다. 한국의 수출액은 같은 기간 3, 614억달러에 머물러 2.9%를 차지했다. 세계 수출에서 한국의 비중은 2008년 2.6%에서 2009년 3.0%로 증가한 이후 2018년까지 계속 3%대를 유지해왔다. 지난해에는 한국 수출액이 6,012억달러로 사상 최대로 세계 수출의 3.1%를 담당했다.

IMF 최신 통계가 공개되지 않았지만 세계 수출에서 3% 비중(연간 기준)을 유지하기 쉽지 않은 것은 한국 수출이 9월 이후에도 10% 넘는 마이너스 성장세로 경쟁 수출국에 비해 감소 폭이 컸기 때문. 여기에는 우리나라 수출 비중이 큰 중국이 미국과 무역전쟁으로 큰 타격을 받은 것이 작용했다. 중국 한한령이 완전 해제되지 않은 측면도 있다. 아울러 한국 수출이 지난해 12월 뒷걸음질 친 후 12개월 연속 감소하며 올 해 상품수출이 2009년 이후 최대 폭(한국은행 추정 -10.2%) 줄어들 것으로 추정됐다.

한국 경제의 버팀목으로 불리는 수출이 올 해 급락해 내년에는 기저효과 등으로 수출 증가세가 개선될 것으로 보는 전망이 대다수지만 증가율은 2%대에 그쳐 수출 기업들의 어려움이 지속될 것이란 관측이다. /손철기자 runiro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