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3742 0772019120856763742 06 0601001 6.1.17-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03570000 1575803594000 related

‘사풀인풀’ 윤박, “나도 떨린다”는 조윤희 고백에 달콤한 이마 키스

글자크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사진=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방송 캡처


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하 ‘사풀인풀’)에서 윤박이 조윤희의 이마에 뽀뽀를 했다.

8일 방송된 ‘사풀인풀’에서 문태랑(윤박 분)과 함께 김장을 담그던 김설아(조윤희 분)는 문태랑에게 “이러고만 있어도 떨린다”고 고백했다. 문태랑은 김설아의 이마에 조심스럽게 입을 맞췄다. 문태랑은 “나까지 밀어붙여서 힘들었지 않냐. 이제 같이 해나가자. 그 사람과 잘 헤어지는 것도. 그 어떤 순간에도 상처 주지 않겠다”고 말했다. 둘의 모습을 몰래 지켜보던 도진우(오민석 분)는 화가 치밀었고 문을 열고 나가버렸다.

사무실로 간 도진우는 “당신에게 떨리지 않는다”던 김설아의 모습과 문태랑과 함께있던 김설아의 모습이 떠올라 화를 참지 못했다. 도진우는 “아직 널 포기 못하겠다”고 혼잣말을 했다.

도진우는 다시 두 사람이 있는 곳으로 갔다. 문태랑은 “가시라”고 했지만 도진우는 “나도 그러고 싶은데 우린 지금 부부 싸움 중이다. 불편하냐. 나도 불편하다. 당신이 전화만 그렇게 안 끊었어도 여기 안 왔다. 추위에 약한 사람이 나 때문에 추위에 떨까봐 왔다”고 날카롭게 굴었다.

김설아는 “마음 그만 다치고 그만 가달라”고 말했다. 문태랑이 “그만 가시라. 방송국엔 내가 데려다 주겠다”고 했지만 도진우는 “그렇게 할 거면 여기 오지도 않았다”고 경고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