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3985 0012019120856763985 04 0402001 6.0.2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06700000 1575809043000

인도 뉴델리에서 무허가 공장 화재로 43명 사망

글자크기


경향신문

8일 새벽(현지시간) 대형 화재로 최소 43명이 숨진 인도 뉴델리의 공장 앞에 소방차가 서 있다.  뉴델리 |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도 뉴델리의 가방공장에서 불이 나 최소 43명이 숨졌다.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8일 오전 5시쯤(현지시간) 뉴델리 북부의 재래시장인 사다르바자르 안의 가방공장 건물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차 30여대와 구조대원들이 출동했으나 새벽시간이었던 데다가 현장이 복잡하고 유독가스가 가득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최소 43명이 이날 화재로 목숨을 잃었고 20여명이 다쳐 병원에 실려갔다. 50여명은 구조됐다.

델리 광역시장 격인 아르빈드 케지리왈 수석장관은 “매우 슬픈 사고가 났다”면서 사망자와 부상자 가족들에게 보상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나렌드라 모디 총리도 트위터에 사망자들을 애도하는 성명을 냈다.

불길은 몇 시간 만에 잡혔고 구조작업도 완료됐지만, 이번 화재는 공장들의 열악한 실태를 보여줬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불이 났을 당시 공장에는 가방 재료와 화학물질들이 가득한 상황에서 노동자들이 잠을 자고 있었다. 비좁은 공장에서 숙식을 하던 노동자가 100명이 넘었다는 보도도 나왔다. 허가 받지 않은 무허가 공장이었고 노동·산업환경 관련 법규는 전혀 적용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구정은 선임기자 ttalgi21@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