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4098 1092019120856764098 02 0201001 6.1.17-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75807717000 1575808196000

‘뚫리고, 끊기고’…엉터리 울타리로 멧돼지 차단?

글자크기

[앵커]

최근 경기도와 강원도 등 접경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감염된 멧돼지들이 잇따라 발견됐죠.

그래서 정부가 이 멧돼지들의 이동을 막기 위해 울타리를 설치했는데, 저희 취재진이 확인해보니 영 제구실을 못하고 있었습니다.

울타리 설치에 투입된 정부 예산, 87억원에 이른다고 합니다.

김소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최초 발생지였던 한 마을입니다.

마을 곳곳에 드문드문 세워진 울타리, 조금 이어지는가 싶더니 다시 끊기기를 반복합니다.

그나마 있는 곳도, 엉터리로 설치된 게 태반입니다.

민통선 바로 아래에 있는 울타리인데요.

이렇게 보시는 것처럼 그물망이 아예 없이 뻥 뚫려있는 곳도 있습니다.

멧돼지가 내려와 땅을 판 흔적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멧돼지 엽사/음성변조 : "땅을 파헤쳐놓은 깊이나 넓이를 봐서는 새끼 무리들이 와서 먹이활동을 한 것 같습니다."]

관련 지침에 따라 1.5m 높이로 설치했다는데, 기준에 맞는 곳을 찾기가 더 어렵습니다.

산비탈에 붙어있는 울타리도 많아 멧돼지에게는 걸림돌이 되지 못합니다.

[멧돼지 엽사/음성변조 : "철조망이 산과 가까이 붙어 있어서 이 위에서 이렇게 그냥 살짝 사뿐히 뛰어넘을 수 있는…."]

주민들 반응도 회의적입니다.

[최종남/경기도 연천군 백학면 : "전부 다 뚫려있잖아요. 그러니까 저는 의미가 없다. (멧돼지가) 강화유리도 깨고 들어가는 판인데 이거 안돼요, 사실은 소용없어요, 이미."]

문제는 이런 울타리가 더 늘어나고 있다는 겁니다.

이미 설치한 총연장 200km의 울타리 외에, 강원 동북부 구간 115km에 추가 설치가 진행 중입니다.

정부는 이 허술한 울타리가 최선의 예방책이라며 87억 원에 달하는 예산을 예비비까지 끌어다 긴급 투입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영 기자 (sos@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