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4119 0012019120856764119 08 0801001 6.0.21-HOTFIX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08082000 1575808331000

VR 크리에이터 팀당 1000만원…LG유플러스·구글, 제작비 지원

글자크기
경향신문

LG유플러스가 가상현실(VR)을 이용한 창작자를 키우기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선정된 팀은 1000만원씩 지원금을 받는다.

LG유플러스는 8일 VR 창작자 양성을 위해 구글과 함께 VR 콘텐츠 제작지원 프로그램 ‘VR 크리에이터 랩 서울’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영국 런던, 일본 도쿄에서 진행됐던 구글의 VR 콘텐츠 제작 프로그램을 국내에 처음 도입한 것이다.

10만명 이상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의 창작자는 해당 프로그램에 오는 30일까지 지원할 수 있다. 유튜브의 ‘VR 크리에이터 실습’ 홈페이지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LG유플러스와 구글은 창작자들이 낸 콘텐츠 기획안을 토대로 내년 1월 15개 팀을 뽑는다. 유아·게임·엔터테인먼트 등 지원 분야는 제한이 없다.

선정된 팀은 내년 2월부터 5월까지 팀당 1000만원의 제작비를 지원받는다. 또 서울 강남의 구글스타트업캠퍼스에서 전문가들의 멘토링을 받을 수 있고, VR 콘텐츠 제작용 카메라 등도 지원받는다. 제작된 콘텐츠는 유튜브와 LG유플러스의 VR플램폼인 ‘U+VR’에 공개된다. 이 같은 프로그램은 VR 등 가상현실 시장의 성장을 염두에 둔 것이다. 한국VR산업협회는 국내 VR 시장 규모가 2016년 1조4000억원에서 내년 5조7000억원으로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최윤호 LG유플러스 AR/VR 서비스담당 상무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크리에이터가 VR을 접하고 개성 있는 콘텐츠가 제작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곽희양 기자 huiyang@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