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4376 0042019120856764376 01 0101001 6.0.2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75810210000 1575811935000 related

'국산 명품'이라더니...끝내 퇴출당한 K-11 복합형 소총

글자크기

2000년 개발 시작해 10년 만에 일선 부대 보급 시작

軍, '10대 명품 무기'로 꼽으며 대대적으로 홍보

핵심 장비인 '사격통제장치'에도 균열 발생

균열·폭발·원인미상 오작동 등 9차례 문제 발생


[앵커]
'국산 명품 무기'의 대명사로 꼽혔던 K-11 복합형 소총 도입 사업이 결국, 중단됐습니다.

탄약 폭발과 총기 결함 등 각종 문제를 끝내 이겨내지 못했습니다.

임성호 기자입니다.

[기자]
"세계가 주목하는 개인화기의 미래, 그 중심에 순수 우리 기술로 만든 K-11 복합형 소총이 있습니다."

지난 2000년 개발을 시작해 10년 만에 일선 부대에 보급됐던 K-11 복합형 소총.

발사된 탄이 공중에서 폭발하며 언덕이나 건물 뒤 숨어있는 적을 타격하는 획기적 기술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세계 최초 개발이란 찬사와 함께 '10대 국산명품 무기' 가운데 하나로 꼽혔고, 수출길도 모색됐습니다.

하지만 실전에 배치되자마자 말썽이 일기 시작합니다.

[손현영 / 당시 방위사업청 대변인(2011년 10월) : 야전 운용성 확인 사격 간에 총기 내에서 20mm 탄약 폭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문제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핵심 장비인 사격통제장치에도 균열이 발생한 겁니다.

[김시철 / 당시 방위사업청 대변인(2015년 1월) : 과거에는 발생하지 않았던 균열이 발생한 데 대해 생산과정에서 문제가 있다고 보고 있지만,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분석 중입니다.]

이렇게 균열과 폭발, 원인을 알 수 없는 오작동 등을 포함해 9차례나 문제를 일으켰습니다.

국회의 의뢰로 시작된 감사원 감사 결과는 더 충격적입니다.

K-11 복합형 소총 개발 평가 기준이 부실했고 명중률도 극도로 저조했을 뿐만 아니라, 총기 내 탄약 폭발사고의 원인 규명과 개선 조치도 충분치 않았다고 지적하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양산 중단과 재개를 반복하는 사이 일선에 9백여 정이 납품됐고, 전용 탄환도 53만 발이나 생산됐습니다.

천억 원 넘게 투입됐지만 뾰족한 대책을 찾지 못한 국방부와 방사청이 결국 사업 중단 결정을 내리면서, K-11 복합형 소총 사업은 국산 무기 개발 역사의 뼈아픈 실패 사례로 남게 됐습니다.

YTN 임성호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지금 YTN뉴스레터 구독하면 백화점 상품권을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