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4510 0562019120856764510 03 0301001 6.1.15-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13600000 1575813697000

‘타다 금지법’에 뿔난 이재웅 “해외토픽감, 英 붉은깃발법 연상”

글자크기
세계일보

승합차 호출 서비스 ‘타다’의 모회사인 쏘카의 이재웅 대표가 일명 ‘타다 금지법’의 국회상임위원회 통과 이후 정부와 국회를 향해 잇단 비판 목소리를 내고 있다. 그는 특히 과거 국토해양부(현 국토교통부)가 타다 금지법과 정반대로 렌터카의 운전자 알선을 허용하는 법안을 추진했던 점을 언급하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 대표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2012년 국토부가 낸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 입법예고 보도자료를 올렸다. 이 개정안은 자동차대여사업자(렌터카)의 운전자 알선 범위를 제한적 허용에서 원칙적 허용으로 전환한다는 내용이다. 타다 금지법과 정반대되는 것으로, 사실상 정부가 과거 ‘렌터카 활성화법’을 내놨던 셈이다.

이 대표는 “2012년 국토부가 제출한 이 법은 택시업계의 반대로 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했다”며 “시행령에 11~15인승 승합차에 한해 기사 알선을 허용한다는 내용만 2년여 뒤 추가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7년이 흐른 지금 외국에는 다 있는 승차 공유서비스가 못 들어오고 겨우 타다와 몇몇 업체만 11~15인승 기사 알선 규정을 이용해 승차 공유서비스를 시도하고 있다”며 “그마저도 1년 만에 타다 금지법이 제안돼 통과될지도 모르는 상황에 놓였다”고 한탄했다.

국회 본회의 통과를 목전에 둔 타다 금지법은 현재 11~15인승 승합차에 한해 운전자 알선을 허용하는 예외 규정을 삭제하고, 대신 관광목적으로 6시간 이상 빌리거나 공항이나 항만 출·도착의 경우만 허용하는 것으로 범위를 좁혔다. 이 대표는 이 같은 법 개정에 대해 150년 전 영국의 붉은 깃발법과 다를 것이 없다고 꼬집으며, “해외 토픽감이다”, “지금이 2019년이 맞기는 하느냐”는 등 강도 높은 비판을 계속했다. 영국의 붉은 깃발법은 1800년대 영국이 마차 산업을 보호하기 위해 자동차의 최고속도를 시속 3km로 제한한 법이다.

이 대표는 앞서 6일에도 타다 금지법이 국회 상임위를 통과한 직후 페이스북에서 이를 비판하고, 같은 날 오후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의 발언을 조목조목 비판하는 글을 잇따라 올렸다. 김 실장이 “수십만 택시 운전사가 입는 피해를 방치할 수 없다”고 말한 것에 대해 이 대표는 아무도 피해를 보고 있지 않다고 반박했다. 그는 “타다 베이직이 운행하는 서울시 개인택시 운행 수입은 지난해보다 8% 증가했고, 1500대의 타다는 20만대인 택시와 비교하면 1%도 안 되는 숫자”라고 주장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