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5250 0042019120956765250 02 0201001 6.0.2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75833713000 1575834726000 related

'하명 수사 의혹' 김기현 최측근 이틀째 조사...울산 경찰 소환 불응

글자크기

'건설 비리 의혹' 경찰 조사…검찰서 무혐의 처분

이후 황운하 고소·고발…"직접 의혹에 답해야"

"최초 제보 송병기 경제부시장 배경 의심"

'김기현 의혹 수사' 울산 경찰 10여 명 소환 불응


[앵커]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의혹으로 수사를 받았던 박기성 전 비서실장이 이틀 연속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검찰은 또 당시 김 전 시장 관련 사건을 수사한 경찰 10여 명에게 출석을 통보했지만, 모두 불응해 검-경 신경전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이경국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박기성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이 이틀 연속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박 씨는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아파트 건설 현장 비리 의혹으로 울산경찰청의 조사를 받았는데, 검찰의 무혐의 처분 이후 당시 수사를 지휘한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을 고소·고발했습니다.

박 씨는 당시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수사를 이끌었던 황 청장이 의혹에 답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비위 의혹이 이미 잘 알려졌다는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주장을 반박하며 배경이 의심된다고도 말했습니다.

[박기성 /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 : 최소한 제 사건이 언론 보도에 한 줄이라도 나와 있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배경을 봐준 사람이 분명 있을 거라고 저는 합리적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박 씨를 상대로 황 청장 고소·고발 경위와 최근 송 부시장의 공모 의혹을 제기한 배경 등을 확인했습니다.

앞서 검찰은 김 전 시장 측근 비리를 청와대에 최초 제보한 것으로 지목된 송 부시장을 이틀 연속 소환했고, 자택과 울산시청 집무실 등도 압수 수색했습니다.

또 비리 의혹을 처음 제기한 거로 알려진 레미콘 업체 대표도 불러 송 부시장의 개입 여부 등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송철호 울산시장과 황운하 청장 등을 불러 의혹 전반을 확인할 전망입니다.

반면 김 전 시장의 비위 의혹을 수사했던 울산경찰청 소속 경찰 10여 명은 검찰의 소환 통보에 불응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부는 서면 조사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숨진 전 청와대 특감반원의 휴대전화를 둘러싼 갈등에 이어 또다시 검찰과 경찰의 신경전이 거세지는 상황입니다.

YTN 이경국[leekk0428@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지금 YTN뉴스레터 구독하면 백화점 상품권을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