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6751 0292019120956766751 05 0506001 6.0.22-RELEASE 29 OSEN 42930158 false true true false 1575846540000 1575846594000

박항서 감독, “60년 만의 SEA게임 우승, 베트남 국민들 꿈 이루겠다”

글자크기
OSEN

[OSEN=서정환 기자] 박항서 감독이 60년 만에 베트남 국민들의 숙원을 이뤄줄까.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22세 이하 베트남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 9시(한국시간) 필리핀 마닐라 리자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2019 동남아시안게임(SEA games)’ 남자축구 결승전을 치른다. 베트남은 60년 만에 사상 첫 우승에 도전한다.

SEA게임 우승은 60년 묵은 베트남 국민들의 숙원이다. 베트남에서는 비현실적인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보다 SEA게임 우승을 더 중요한 목표로 여긴다. 공식적으로 동남아시아 ‘축구최강자’로 인정받는 자리기 때문이다.

박항서 감독이 부임하기 전 베트남의 SEA게임 우승은 언감생심이었다. 최강자 태국이 15회 우승을 차지할 동안 베트남은 한 번도 하지 못했다. 하지만 박 감독이 부임한 뒤 SEA게임 우승은 현실적인 목표가 됐다.

결승전을 앞둔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언론사’ 난단’과 인터뷰에서 “60년 만의 우승 꿈을 이루기 위해 인도네시아를 만난다. 나와 선수들이 중요성을 알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가장 까다로운 팀이다. 주전과 후보들의 격차가 없다. 결승에 올 자격이 있는 팀”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4강전에서 부상을 당한 공격수 띠엔린은 결승에 나설 수 있을까. 박 감독은 “띠엔린이 교체를 당해서 기분이 좋지 않아 보였다. 그는 계속 뛰어 싶어했다. 하지만 전술적 변화를 주기 위해 바꿨다”고 설명했다.

대망의 우승까지 한 경기 남았다. 베트남 국민들의 기대가 하늘을 찌른다. 박 감독은 “인도네시아 축구를 잘 파악하고 있다. 월드컵 예선과 U23 아시안컵 예선에서 이겨본 상대다.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를 다시 한 번 잡고 금메달을 따고 싶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 jasonseo3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