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8367 0092019120956768367 03 0304001 6.0.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50835000 1575850850000 related

내년부터 자율포장대 없다…종이상자는 논의 중

글자크기

홈플러스·롯데마트 1월1일부터 중단

이마트는 정부 논의 결과 보고 결정

종이상자 포장하는 테이프·끈이 문제

상자 사용 여부는 여론조사 후 결정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대형마트 자율포장대가 내년부터 사라진다. 그동안 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등은 고객이 구매한 상품을 직접 싸갈 수 있도록 종이상자와 테이프·끈을 비치하고 포장 공간을 제공했다. 포장대는 없어지지만 종이상자 제공 여부는 계속 논의한다. 종이상자까지 없앨 경우 소비자 불편이 더 커질 수 있다는 지적 때문이다.

9일 유통업계 등에 따르면 일단 홈플러스와 롯데마트는 내년 1월1일부터 자율포장대를 운영하지 않는다. 대신 홈플러스는 기존에 43.7ℓ 장바구니보다 큰 56ℓ짜리 장바구니를 대여하기로 했다. 롯데마트는 46ℓ 장바구니를 3000원에 판매한다. 이마트는 결정을 내리지 않은 상태다. 정부가 종이상자 관련 논의를 이어가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보고 결정한다는 입장이다.

이 같은 결정은 지난 8월 대형마트 4개사와 환경부가 맺은 '장바구니 사용 활성화 점포' 운영 협약에 따른 것이다. 이후 논의를 거친 결과 종이상자는 재활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큰 문제가 없으나 플라스틱 테이프와 끈 등이 문제라는 의견이 나왔다. 테이프·끈을 사용하지 않게 하려면 종이상자를 갖다놓지 않으면 된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등이 한 해 배출하는 플라스틱 폐기물은 약 658톤(t)이다. 그러나 종이상자까지 사용하지 못 하게 하는 건 소비자 불편이 너무 커진다는 지적이 잇따르면서 정부는 이달부터 내년 1월 중 상자 제공에 대한 소비자 설문조사를 해 최종 결론을 내릴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