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8496 0602019120956768496 08 0803001 6.1.15-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51002000 1575851044000

티브로드, 방송망으로 360 VR 서비스 제공 성공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티브로드 직원들이 16K급 VR영상 시범서비스를 시청하고 있다./ 티브로드


티브로드는 전자부품연구원과 지난달 4일부터 12월 6일까지 16K급 고품질 가상현실(VR) 영상 서비스에 대한 시범서비스를 진행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일반 가정집에 공급되는 케이블TV 방송망을 통해 16K급 고품질 VR 영상을 스트리밍 서비스로 받을 수 있게 해준다. 트랜스코더 장비에서 하나의 360 VR 영상을 분할해 H.265 코덱으로의 영상 변환부터 스트리밍 서버, 그리고 영상 재상 장치까지 모두 국내 자체 기술 개발로 진행됐다.

일반적으로 360 VR 영상 서비스로 제공되는 콘텐츠는 HMD(VR헤드셋)의 하드웨어 한계 때문에 4K 수준으로 구현돼 실감 콘텐츠를 즐기기 어렵다. 360 VR 영상은 기존의 2D 영상과 다르게 가상의 구를 생성하고 이 구면에 영상을 투영하는 방식으로, 시청자가 바라보지 않은 영역의 영상도 계속 재생이 된다. 시야 영역 외 재생으로 인해 불필요한 자원 낭비와 고사양 시스템을 요구하게 되는 셈이다.

티브로드가 진행한 이번 시범 서비스에서는 사용자의 시야 범위 내에 출력되는 영상들만 16K급으로 재생하고 나머지 영역은 영상 품질을 낮춰서 재생하는 기술을 적용했다. 아울러 케이블망과 디지털케이블TV, 기존 HMD를 통해 일반 가정 사용자에게 16K급 60FPS(초당 프레임 수)의 영상 제공이 가능한 것을 검증했고, 네트워크 사용 대역폭도 감소하는 것을 성공적으로 검증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시범서비스에 이용된 기술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재원으로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의 지원을 받아 티브로드와 전자부품연구원이 함께 수행한 3차년도 결과물로 나왔다.

티브로드와 전자부품연구원은 과제 종료 후에도 서비스의 본격적인 상용화를 위해 세부 기술을 다듬고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다.

강신웅 티브로드 대표는 "케이블TV를 통한 360 VR 콘텐츠의 라이브 시범서비스를 성공적으로 마무리지었다"며, "향후 기존방송망을 통해 일반 가정, VR카페 등에 VR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고, TV셋탑과 모바일 호환성 등을 확보해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나인 기자 silkni@metroseoul.co.kr

ⓒ 메트로신문(http://www.metroseoul.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