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82589 0242019120956782589 02 0201001 6.0.21-HOTFIX 24 이데일리 57414558 false true true false 1575875809000 1575875831000 related

`추다르크` 첫 출근길 화두도 검찰개혁…尹 축하통화는 단순 인사

글자크기

추미애 후보자, 9일 인사청문 준비단 사무실 첫 출근

"법무분야 국정공백 메우는 일 시급" 강조

`포스트 조국` 자리 검증 공방 본격 막올라

재산문제 없을 듯… 野, 현미경 검증 예고

이데일리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서울남부준법지원센터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첫 출근을 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방인권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안대용 기자] “검찰개혁을 향한 기대와 요구가 더 높아졌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9일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남부준법지원센터로 처음 출근한 추미애(61·사법연수원 14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가장 시급한 일은 장기간 이어진 법무 분야의 국정공백을 메우는 일”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지난 5일 지명 소감에 이어 거듭 `검찰 개혁`을 화두로 내세운 셈이다.

지명 이튿날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축하 전화를 받은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단순한 인사였다”고만 했다.

추 후보자는 “(윤 총장과는) 헌법과 법률에 의한 기관 간의 관계”라며 “개인 간의 관계는 (국민이)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헌법과 법률에 위임받은 권한을 상호 간에 존중하고 잘 행사하고 최선을 다하는 것이 국민을 위한 길”이라고 말했다.

장관 임명 후 인사권 행사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현재 청문회 준비를 하는 입장이기 때문에 그런 문제는 적절한 시기에 말씀드리겠다”며 즉답을 피했다.검찰이 유재수 감찰 무마의혹, 하명수사 의혹 등 청와대를 겨냥한 민감한 수사를 진행 중인 시점에서 향후 윤 총장과 갈등을 빚을 수 있다는 논란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첫 출근과 함께 `포스트 조국` 자리를 둘러싼 본격적인 인사청문 국면이 시작된 만큼 검증을 둘러싼 공방도 뜨거워질 전망이다.

인사청문회 제도 도입 이후 현역 의원이 낙마한 적이 없다는 점에서 여권에선 5선 의원에 당 대표까지 지낸 추 후보자가 `현역 의원 불패신화`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권에선 총선을 앞둔 시점에서 법무부 장관 인선이 검찰 개혁을 넘어 정치적 힘겨루기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현미경 검증`을 예고하고 있다.

조 전 장관의 경우 인사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논란이 촉발된 지점은 재산 문제였다. 신고된 재산이 56억여원인데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자녀들이 사모펀드에 74억5000만원을 출자하기로 약정했다는 내용이 알려지면서 투자 경위와 과정에 대한 의혹이 눈덩이처럼 불어났고 결국 가족 일가(一家)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의 촉매가 됐다.

국회 공보에 따르면 추 후보자는 지난 3월 국회의원 재산공개 당시 서울 광진구에 있는 본인 소유 아파트를 비롯해 총 14억6400여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차량은 본인 소유인 2017년식 카니발과 장녀 소유인 2012년식 벨로스터를 등록했고, 본인을 비롯해 가족들의 총 예금 자산은 2억4000만원 가량이다. 공개된 재산 정보를 볼 때 돌발 변수가 생기지 않는 한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재산이 문제될 가능성은 낮다는 관측이 나온다.

야권은 검찰개혁이라는 명분을 앞세워 인사·감찰권을 행사하면서 검찰의 칼끝을 무디게 할 것이라고 주장하며 물밑에서 인사검증을 진행 중이다. 장관의 지휘를 받게 될 검찰은 `추다르크`로 불릴 만큼 추 후보자가 강한 추진력과 정치력을 지니고 있다는 점에서 예의주시하고 있다.

일선의 한 검사는 “여러 가지 면에서 전임 장관보다 센 분이라는 이야기를 많이 듣고 있는데 아무래도 인사청문 과정을 눈여겨 볼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