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83443 0042019120956783443 06 0602001 6.0.22-RELEASE 4 YTN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77231000 1575877455000 popular

김응수 측 "무허가 숙박업? 펜션 운영한 적 없다...법적대응"(공식)

글자크기
YTN


배우 김응수 측이 무허가로 펜션을 운영했다는 의혹에 "사실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9일 김응수 측은 YTN Star에 "김응수는 펜션 운영을 한 적이 없다. 통나무 집은 펜션으로 등록도 안 했고 운영한 적도 없다"라고 말했다.

이날 한경닷컴은 김응수가 충청남도 보령시에서 운영 중인 통나무 펜션이 보령시의 허가를 받지 않고 불법 운영 중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지역은 농어민 민박만이 운영할 수 있는 지역이지만, 김응수가 해당 토지를 농어민 민박 운영을 할 수 있는 A씨의 명의로 우회 매입한 뒤, 어머니 명의로 등기를 이전했다는 것. 실제로 어머니는 거주하고 있지 않다고도 전했다.

김응수 측은 이에 대해 "어머니 이름으로 된 통나무 집은 펜션이 아니다. A씨가 어머니 이름으로 사게 해줘서 그걸 보유하게 됐다. 펜션은 A씨가 그(통나무 집) 앞에서 운영하고 있었던 것"이라며 김응수가 방송에서 통나무 펜션을 홍보한 것에 대해 "A씨가 김응수에게 부탁한 것이다. 통나무 집 앞에 B동으로 써서 붙인 것 또한 A씨가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김응수 측은 "해당 내용을 언론에 제보한 후배 A씨와 김응수는 최근까지 소송을 진행했다"라고 밝혔다.

김응수 측에 따르면 2015년도에 A씨가 펜션과 통나무 집 사이의 땅을 구매하겠다고 김응수에게 약 1억 원의 돈을 빌려 갔다. 하지만 약속한대로 땅을 사지 않았고, 이에 김응수가 돈을 돌려받기 위해 민사 소송을 걸었으며 현재 A씨의 집이 압류된 상태라고 한다.

김응수 측은 "사실과 다른 보도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OSEN]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지금 YTN뉴스레터 구독하면 백화점 상품권을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