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84051 0242019120956784051 01 0101001 6.0.21-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78530000 1575878545000 related

황교안 "현역 50% 이상 물갈이..국민 원하면 그 이상도"

글자크기

9일 총선기획단 회의서 발언

"내년 총선 마지막 기회..모두 걸어야"

"총선 압승의 길은 혁신 뿐..소아는 내려놓자"

이데일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총선기획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내년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현역 의원 절반 이상 물갈이한다는 총선기획단의 방침을 언급하며 “국민이 원하면 그 이상도 감내할 각오를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총선기획단 회의에서 “제가 단식 투쟁에 돌입한 다음날 총선기획단이 현역 의원 50% 이상을 교체하는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며 “새로운 변화 기대하는 국민 눈높이에 다가서려는 우리당의 뼈를 깎는 쇄신의 출발 신호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또 “제가 대아 위해서 소아 내려놓자고 말하고 있다”며 “지금 나라 사정은 소아를 생각할 여유가 없다. 지난 2년 반 이 정권에 운전대 맡겼다가는 대한민국의 존립 자체가 위태롭다는 것이 입증됐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위험천만한 길에 들어선 유일한 출구는 총선 압승뿐이고 압승의 길은 혁신 뿐”이라며 “뼈아프지만 (한국당은) 3번의 큰선거에서 연달아 참패했다. 내년 21대 총선은 국민이 주는 마지막 기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이 선거에 모든 것을 걸어야 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최근 선거의 역사를 보면 어려운 상황에서도 큰 성과 만든 사례 적지 않다”며 “뼈를 깎는 쇄신을 했던 2000년 총선, 탄핵 역풍을 천막당사와 쇄신으로 이긴 2004년 총선, 당명 강령 다 바꿔 치른 2012년 총선은 모두 우리가 배울 사례다. 총기단에서 이런 사례 철저히 분석해서 이번 총선을 가장 혁신적 공정한 공천으로 어려운 난관을 돌파해줄 것을 다시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또 “공천관리위원장을 국민 추천으로 뽑기로 하고 진행 중이다. 어느 누구와 친소관계를 떠나서 국민들이 믿고 신뢰할 수 있는 분을 모시도록 각별히 신경 써주길 바란다”며 “우리당이 국민 성원과 관심 많이 받도록 홍보에 심혈을 기울여달라”고도 당부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