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85700 0562019120956785700 02 0201001 6.0.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81556000 1575881573000 related

4100억짜리 요트 타고 부산 다시 찾은 러시아 재벌

글자크기

에이전트 “여행지 매력적, 선박용품 구하기 쉬운 부산에 매력 느껴”

세계일보

지난 8일 부산항에 입항한 러시아 슈퍼요트 A 모습. 프린세스요트코리아 제공


전 세계에서 손꼽히는 러시아 재벌의 초호화 요트로, 두 달 전 부산 광안대교 주변에서 목격돼 주목받은 '슈퍼요트 A'가 다시 부산을 찾았다.

9일 ‘슈퍼요트 A’ 공식 에이전트 프린세스요트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슈퍼요트 A가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 입항했다.

러시아 억만장자 안드레이 멜리첸코가 소유한 슈퍼요트 A는 배 길이만 무려 119m에 달한다.

세계 톱클래스 요트를 꼽을 때면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요트로 뱃값이 4100억원이다.

지난 10월 부산 광안대교 앞 해상에 ‘슈퍼요트 A’가 유유자적 항해를 즐기는 모습이 처음 관찰됐을 때, 이 요트를 보려고 중·소형 요트들이 주변에 몰리는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당시 길이가 100m 이상 되는 대형 요트의 국내 입항은 전례가 없었다.

이번에 슈퍼요트 A가 부산을 재방문한 것은 멜리첸코 씨와 그의 가족들 뜻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프린세스요트코리아 측 관계자는 “두 달 전 부산 여행에 매력을 느껴서 다시 찾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부산이 선박 관련 용품을 구하기도 쉽고 선주 관련 업무를 하는 것도 편해 여러 가지 목적에서 들른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슈퍼요트 A는 오는 12일까지 부산항 여객터미널에 머무를 전망이며, 때에 따라 체류 기간이 더 길어질 수도 있다.

부산=전상후 기자 sanghu60@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