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86166 0142019120956786166 01 0101001 6.1.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82430000 1575883856000

‘비박’ 심재철-‘친박’ 김재원의 ‘시너지’ 선택한 한국당

글자크기
결선 투표서 106표 중 52표 얻어
金의원 소통 가교역할 기대감 작용
패스트트랙 막판 협상 진통 예고
인사청문회·하명수사 맹공 전망


파이낸셜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운데)가 9일 신임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에 각각 선출된 심재철(왼쪽)·김재원 의원에게 박수를 치며 축하해주고 있다. 심 원내대표와 김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경선 2차 결선에서 106명 중 과반에 가까운 52표를 획득해 당선됐다. 심 원내대표는 언론인 출신의 비박계 수도권 5선 의원이며 김 정책위의장은 국회 예결위원장을 역임중이고 당내 대표적인 '전략통'으로 꼽힌다. 사진=박범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새 원내대표로 5선 중진인 심재철 의원이 9일 선출되면서 한국당은 새로운 목표를 설정해 강경투쟁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이번 원내대표 경선에서 범비박계인 심재철 의원이 정책위의장 후보인 러닝메이트로 친박계 3선의 김재원 의원을 내세웠다는 것이 의원들의 표심을 흡수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전략통인 김 의원이 황교안 대표와의 가교역할과 동시에 친박 중진들의 소통 창구역할을 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아울러 비박 심재철-친박 김재원 조의 승리는 그동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서의 협상국면에서 벗어나 향후 있을 청문정국과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에 대한 강경투쟁에 힘쓰라는 의원들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도 보인다.

■친황과 적절한 거리두기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심재철-김재원 조는 총투표 수 106표 중 52표를 얻어 강석호-이장우 조(27표), 김선동-김종석 조(27표)를 누르고 선출됐다.

초재선이 뭉치며 황심이 반영된 듯 햇던 김선동 의원에 대한 부담감이 오히려 역효과를 일으키면서 심재철 의원 쪽으로 표가 이동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비박계 중진들은 강석호 의원에 표를 던졌으나, 친박 중진들이 심재철 의원과 김재원 의원 조로 대거 몰렸다는 것이다.

황교안 대표가 당 지도부를 초재선 중심으로 구성하면서 인적쇄신 의지를 내비치자, 원내 지도부까지 초재선으로 구성될 경우 내년 공천 과정에서 쇄신 대상으로 전락할 수 있다는 친박 중진들이 심재철-김재원 의원 조에 힘을 실어준 것이다.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정견발표에서 "요즘 우리 당이 쇄신 혁신을 말하는데 우리가 우리 편을 들지 않고 회초리만 댄다"며 "쇄신하더라도 우리는 우리 스스로를 존중해야 된다. 그래야 국민들도 우리 말을 존중해준다"고 말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그렇다고 심재철 원내대표와 김재원 정책위의장 구성이 비황으로 규정하는 것은 무리라는 지적이다.

황 대표에 대한 약간의 견제심리를 만들어주면서도 언제든 친황 연대가 가능한 인적구성이란 점에서, 결국 가교 역할은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하게 될 것이란 예상이다.

■패트 보다 청문회·하명수사 집중

이번 원내대표 경선에서 협상론을 주장하는 후보들이 밀렸다. 당내에선 새로운 판을 깔아 대여, 대청와대 투쟁을 강화할 것을 촉구한 셈이다.

이미 큰틀의 판이 정해진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에 올린 법안은 뒤로 하고, 향후 있을 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자와 차기 국무총리 후보자 등에 대한 인사청문회에 주력해야 한다는게 당내 목소리라는 것이다.

이에 따라 현재진행형인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심 원내대표는 청와대를 향해 맹공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심 원내대표와 김 정책위의장을 예방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기자들과 만나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오늘은 얘기를 나누지 못했지만 그런 점 역시 국회에서 판단해주시면 좋겠다"며 "청와대에선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수사에 대해 응할부분은 응하고 지켜볼 부분은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의원들이 심재철 원내대표에게 표를 준 것은 협상하라고 뽑은게 아니라 강경모드로 정국을 바꾸라는 뜻"이라며 "이제는 청와대와 본격 대결하는 것으로 끊임없이 판을 만들어 투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 온라인 대변인 출신의 이학만 이주영 국회부의장 특보는 "예상을 벗어난 결과라고 보지 않고 강경 대여 투쟁을 염두한 친황 황심의 결실이라고 보인다"며 "소외된 중진과 비박 친박 후보 대립의 결과로 향후 공천에 매서운 민심을 반영할 터를 마련했다고 보면된다"고 분석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